리갈하이, 스카이캐슬도 시청률 1%대로 시작했다지만…시청자 반응은 글쎄
리갈하이, 스카이캐슬도 시청률 1%대로 시작했다지만…시청자 반응은 글쎄
  • 박주희 기자
  • 승인 2019.02.09 0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사진=JTBC)

드라마 '스카이캐슬' 후속작 '리갈하이'가 공개됐다.

8일 JTBC에서 드라마 '리갈하이' 1회가 방송됐다. '리갈하이'는 법 '좀' 만질 줄 아는 승률 100% 괴물 변호사 고태림(진구)과 법'만' 믿는 정의감 100% 초짜 변호사 서재인(서은수)의 이야기다.

이날 방송에서 진구와 서은수의 첫만남이 그려졌다.  서은수는 어린 시절 친구인 피의자의 승소를 위해 진구를 찾아간다. 그러나 진구는 "돈을 가져오라고, 돈"이라며 거액의 수임료를 요구할 뿐이었다. 두 사람의 악연이 시작하는 듯했다.

첫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차가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변호사가 왜 법보다 주먹이냐" "진구만 잘한다" "스카이캐슬이 그립다" "이순재가 나올 드라마가 아니다"등이다.

한편 드라마 '스카이캐슬'도 첫방송 당시 1.7%의 저조한 시청률로 시작했다. 하지만 연일 시청률이 오르며 JTBC 드라마 중 최고의 시청률인 22%를 기록하며 화려하게 막을 내렸다. 이에 '리갈하이'에 대한 섣부른 판단을 조심해야 한다는 반응도 따르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