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의 디스전, 한해 "라이머 프러포즈 별로" vs 라이머 "한해 랩은 별로"
가족의 디스전, 한해 "라이머 프러포즈 별로" vs 라이머 "한해 랩은 별로"
  • 박주희 기자
  • 승인 2019.02.09 0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해 SNS)
(사진=한해 SNS)

라이머가 한해의 랩이 별로라고 말한 가운데 한해의 과거 발언이 화제다.

9일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래퍼 한해와 소속사 대표 라이머가 출연했다. 라이머는 한해와 처음 만났을 당시를 전했다.

라이머는 블락비의 메인보컬을 찾던 도중 한해의 랩과 노래를 들었다고. "솔직히 랩은 별로였다"고 솔직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노래를 너무 잘해 블락비의  메인보컬로 발탁했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서로 디스할 정도로 막역한 사이로 알려졌다. 이에 과거 한해가 라이머를 향한 솔직발언이 재조명됐다.

라이머가 안현모에게 프러포즈할 당시 한해도 그 자리에 함께 있었다. 라이머는 랩으로 안현모에게 프러포즈했다. 랩 중에 '한국 힙합 역사에 내 이름을 새긴 남자'라는 가사에 한해는 오그라들었다고 전했다. "살다 살다 그렇게 형편없는 프러포즈는 처음"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현장에 있던 다른 아티스트들도 오그라들어서 꼬집고 난리났다"고 말한 바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