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이 부시게, 본명 설정 이유? '국민엄마에게도 25살 시절이 있었다'
눈이 부시게, 본명 설정 이유? '국민엄마에게도 25살 시절이 있었다'
  • 박주희 기자
  • 승인 2019.02.11 2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사진=JTBC)

드라마 '눈이 부시게'에서 시간 능력자 김혜자 역할로 배우 김혜자가 출연한다.

11일 JTBC 드라마 '눈이 부시게'가 첫 방송됐다. 드라마는 한순간에 70세 노인이 된 25세 여자 김혜자(한지민, 김혜자)가 문화충격을 겪는 이야기다. 극 중 김혜자의 25살 모습은 한지민이 70세 모습은 김혜자가 열연한다.

극중 김혜자 역할 이름이 '김혜자'인 것에 시청자들은 궁금증이 증폭했다. 감독은 제작발표회를 통해 이를 설명한 바 있다. "그냥 우리가 알고 있는 김혜자라는 배우를 대표로 내세워서 시청자 분들이 느끼는 감흥이 쉽거나 컸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있었다”고 말하며 "혜자 선생님이 25세에서 갑자기 70대로 늙어버린 설정으로 가면 어떨까해서 본명으로 설정했다"고 밝혔다. 김혜자는 "극 속의 김혜자라는 여인의 일생을 산 것 같다"고 말하며 "한지민처럼 사랑스럽고 에쁜 배우가 내 젊은 시절을 연기해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국민엄마'로 불리는 배우 김혜자에게도 25세 시절이 있었을 터. 이번 드라마를 통해 그동안 브라운관에서 보여준 엄마의 모습을 벗을 예정. 김혜자가 그려낼 20대의 발랄함에 이목이 집중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