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업계의 명당화 전략
편의점업계의 명당화 전략
  • 김규순
  • 승인 2019.02.20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재] 김규순의 풍수이야기 152

편의점이 포화상태를 넘어 제살 깎아 먹기식 출점에 대항하여 소상공인들이 정부에 민원을 제기하였다. 이에 공정거래위원회가 담합을 이유로 난색을 표명하였으나 대통령의 강력한 주문으로 새로운 국면에 들어섰다. 그 결과 편의점 업계가 합의한, 오는 3월부터 서울은 편의점간 거리제한이 100m로 한다는 자율규약을 공정거래위원회가 승인하였다. 그동안 편의점 프랜차이저 본사인 대기업들이 같은 지역에 가맹점을 경쟁 출점시켰고 이는 가맹점의 매출하락으로 이어졌으며, 많은 편의점들이 적자에 허덕이다가 폐점한 사례도 발생하였다.

편의점은 대부분 생계형 자영업이다. 생계형 자영업은 생계에 지장이 없을 정도의 상권을 보장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편의점이 한 지역에 밀집하여 적자가 지속된다면 생계형이 아니라 피 말려 죽이는 사업이다. 편의점업계가 거리제한을 두기로 한 것은 잘된 일이며 이는 편의점을 명당화(?)시키는 프로그램이라 할 것이다. 자영업자가 경제생활에서 삶의 풍족을 느끼면 가맹점이 명당일 것이고, 적자로 허덕이다 망하게 된다면 흉지일 것이다.


본사와 가맹점이 공존공생의 관계가 이루어져야 건강한 사회가 만들어진다. 편의점업계 간의 과다경쟁으로 편의점 점주들의 적자로 이어진다면 이는 편의점업이 흉지화되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다. 명당이냐 흉지이냐는 본사와 가맹점뿐만 아니라 편의점업계 전체의 문제이다. 향후 안정적인 편의점 운영의 기틀을 마련한 것은 생리(生利) 즉 가맹점의 생산경제활동 자체를 명당화시킨 좋은 움직임이다. 늦었지만 편의점 출점의 명당화 즉 거리제한이나 지역내 출점수제한 등은 치킨집 등 다른 생존형 자영업 영역에도 확산되어 보다 행복한 국민의 생존권리가 보장되길 바란다.

출점제한은 일각에서 말하는 경제생활 자유의 개념은 이를 악용하여 보다 쉽게 서민들의 호주머니를 털려는 프랜차이즈 업주의 계략으로 볼 수밖에 없다. 서민들의 생존권 보장을 위해 정부가 최소한의 노력을 보태는 것이 출점제한 방안이다. 이와 함께 점포임대료를 다운은 경제공동체를 건강하게 만드는 비결이므로 정부의 일관되고 지속적인 노력이 요구된다.


[기사제보 cetana@gmail.com]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