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종료 시점 맞춘 북미회담 파동 시동
특검 종료 시점 맞춘 북미회담 파동 시동
  • 김종찬
  • 승인 2019.02.25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재] 김종찬의 안보경제 블로그 171

북미회담이 러시아스캔들 특검 수사 종료에 맞춰져 파장이 예상된다.

2년여의 뮬러 특별검사팀의 ‘러시아 스캔들’ 수사 종료가 다음 주로 예고됐고, 요약본을 의회에 보고해야 할 미 법무장관의 종료선언과 보고서 작성 개시는 북미 하노이 북미회담이 예고된 2월 말에 집중되고 있다.

미 언론들이 특검수사에 대해 보도를 시작하기 직전에 볼턴 안보보좌관의 갑작스런 ‘주말 방한’이 밝혀졌고, 같은 시간 비건 대표의 하노이행으로 ‘하노이 북미 실무협상 당초 일정 주말 이후로 연기’가 나왔다.
애초 북미 실무협상은 20일 전후로 한국 언론이 잇따라 보도해 ‘정상회담 1주일전’으로 알려졌었다.
이로써 하노이 북미간 실무협상은 이번 주말 한국을 찾는 볼턴 안보보좌관의 청와대 비공개협의 결과에 좌우될 것으로 보인다.

같은 시간(20일) 베트남 정부통신(VGP)은 쫑 국가 주석이 24~25일 라오스를 방문에 이어 25~26일 캄보디아 국빈방문 예정을 보도해, 25일 김정은 위원장 국빈방문 예고 외신보도를 부인했다.
연이어 당초 27, 28일 예정이라던 북미 회담 일정에 대해 ‘28일 하루’ 예고와 ‘27일 미-베트남 정상회담’ 일정이 외신을 탔다.
여기에 김정은 위원장의 열차편 이용을 중국에서 춘제 열차이동으로 ‘불가’를 북에 통보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이 국정연설 후 직접 ‘2월말 북미회담’ 예고가 사실상 러시아 스캔들 특검 수사와 민주당의 탄핵예고에 대응, 앞서 3월 1일의 미중 무역전쟁 휴전종료일(90일 휴전으로 3개월전 예고) 일정까지 정교하게 준비된 것으로 보인다.
미 공화당과 백악관의 전략에 대응한 중국과 베트남이 ‘열차편 불가’와 ‘라오스 국빈초청’ 등으로 제기한 것으로 이해될 수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20일 백악관에서 기자들에 북미정상회담 관련 "이번 회담이 마지막 만남이 될 것 같지는 않다"며, 한국이 요구한 대북제재 완화와 관련 "가능하면 좋겠다(I’d love to be able to)"면서 "그러기 위해서 저쪽(북한)이 의미있는 일을 해야한다"고 말했다.
일본 언론들이 북미협상 정보를 독점하는 가운데, 한국이 비건 대표에게 ‘개성공단 재개’를 요구했고 미측이 ‘난색’을 보였다고 보도했다.

직전 18일 CNN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의회청문회에서 "김정은은 핵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 말한 댄 코츠 국가정보국(DNI) 국장을 해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미 정보기관의 북핵 정보를 부정하고 러시아 푸틴 대통령의 말을 신뢰한다고 말했고, 미 언론들은 문재인 대통령이 트럼프의 정보기관 불신에 영향을 끼쳤다고 보도했다.

20일 싱가포르 언론들은 미중 협상 불발로 관세부과를 예고하던 관측과 달리, 중국 ‘시진핑 특사’ 자격으로 재차 21~22일 미국 방문길에 오른 류허 부총리가 미국과 협약체결을 관측, 무역전쟁 휴전 연장을 예고했다.
미 국무장관은 특검 자료에 대한 보고서 일정을, 대외 정책 일정에 우선되는 미국 정치관행을 이용할 것으로 보인다.

[기사제보 cetana@gmail.com]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