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북, 무한한 잠재력”, 김정은 “최선을 다하겠다”
트럼프 “북, 무한한 잠재력”, 김정은 “최선을 다하겠다”
  • 서현욱
  • 승인 2019.02.28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미 ‘하노이 담판’ 돌입, 28일 단독회담-확대회담-업무오찬-합의문 서명

 

하노이 담판이 시작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8일 단독 정상회담과 확대회담을 열고 지난해 6월 싱가포르 1차 북비회담에서 합의한 비핵화 조치 후속 방안 등을 논의한다. 1차 때와 마찬가지로 ‘공동합의문’이 나올 것으로 관측된다.

두 정상은 27일 싱가포르 회담에 이어 260만에 다시 마주했다. 간략한 단독회담과 만찬을 함께 했다.

하노이 담판이 시작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8일 단독 정상회담과 확대회담을 열고 지난해 6월 싱가포르 1차 북비회담에서 합의한 비핵화 조치 후속 방안 등을 논의한다. 1차 때와 마찬가지로 ‘공동합의문’이 나올 것으로 관측된다. 김종은 위원장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 오후 6시30분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첫 단독회동에 앞서 기념촬영에 응하는 모습(jtbc 화면 갈무리)
하노이 담판이 시작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8일 단독 정상회담과 확대회담을 열고 지난해 6월 싱가포르 1차 북비회담에서 합의한 비핵화 조치 후속 방안 등을 논의한다. 1차 때와 마찬가지로 ‘공동합의문’이 나올 것으로 관측된다. 김종은 위원장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 오후 6시30분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첫 단독회동에 앞서 기념촬영에 응하는 모습(jtbc 화면 갈무리)

“1차 정상회담도 큰 성공이었지만 2차는 더 대단할 것이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이번에는 보다 많은 사람들이 반기는 훌륭한 결과가 만들어질 거라고 확신하고, 그렇게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싱가포르 정상회담 이후 8개월여 만의 재회한 두 정상은 ‘성공 다짐’으로 두 번째 정상회담에 임했다.

김 위원장은 환담에서 “사방에 불신과 오해들이 있고, 적대적인 낡은 관행이 우리의 길을 막으려 했지만 우리는 이를 극복하고 다시 마주 걸어서 260일 만에 하노이까지 왔다”며 “어느 때보다 많은 고민과 노력, 인내가 필요했던 그런 기간이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풍계리 핵실험장 폭파 등 비핵화 행동에도 미국의 상응조처가 이뤄지지 않고 교착에 빠졌던 상황을 가리킨 것으로 보인다. 또 그는 “이런 훌륭한 회담, 훌륭한 상봉이 마련되게 된 것은 각하의 그 남다른 그 통 큰 정치적 결단이 안아온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떤 사람들은 우리의 진전이 더 빨리 가기를 바라지만 우리 관계는 잘 진행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은 정말 대단한 경제 잠재력이 있다”며 “위대한 지도자 밑에서 놀라운 미래가 펼쳐질 것이며, 우리도 그 부분을 많이 돕겠다”고 말했다.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확실한 행동을 하면 경제적 번영을 지원하겠다는 것이다.

김 위원장은 이어진 만찬장 머리발언에서는 기자들에게 “(방금 전까지) 흥미로운 얘기를 많이 나눴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맞다. 그걸 들을 수 있다면 돈 내고 듣고 싶어할 것”이라고 말했다.

두 정상의 담판은 28일 본격 시작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2차 북미 정상회담 2일 차인 28일 '일대일 양자 단독회담→확대 양자 회담→업무 오찬→합의문 서명식' 등의 순서로 일정이 진행된다.

당일치기로 진행된 지난해 6·12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때와 흡사한 형식이지만, 북미정상은 27일의 인사 및 일대일 단독회담과 친교 만찬에 이어 1박2일간 이어지는 이번 '하노이 담판'에서 최소 6번 이상 만남을 갖게 돼 이전이전과는 사뭇 다른 양상이다. 1차 회담 때는 총 4시간 45분에 그쳤지만 이번 회담은 시간도 많이 늘어 양국의 협상이 긴박함을 보여주고 있다.

백악관은 27일(하노이 현지시간) 공지한 공지한 일정표에 따르면 북미 정상은 오전 9시 메트로폴 하노이 호텔에서 일대일 단독회담을 가진 뒤 9시 45분 확대 정상회담을 연다.

오전 회담 일정을 마무리한 북미 정상은 11시 55분 업무 오찬을 진행하며 오후 2시 5분 공동 합의문, 즉 '하노이 선언'에 서명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정상 회담장을 떠나 숙소인 JW 메리어트 호텔로 이동, 오후 4시 전후에 기자회견을 하고 회담 성과를 발표한다고 백악관이 공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베트남 하노이 방문 일정을 모두 마치고 오후 6시 5분 노이바이 공항을 출발, 귀국길에 오른다.

트럼프 대통령은 27일 친교 만찬에 들어가면서 기자들에게 "내일 중요한 일정이 많다. 매우 바쁜 날이 될 것"이라며 일정 시점에 기자회견도 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기자회견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참석한다고 백악관은 공지했다. 기자회견 장소가 트럼프 대통령의 숙소여서 단독회담이 예상되지만, 김 위원장과의 공동기자회견이라는 파격이 연출될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는 관측도 있다.

27일 친교 만찬에는 미국 측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 북측에서는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리용호 외무상이 각각 배석했다. 한때 북측이 극도의 거부감을 드러냈던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의 경우 확대 회담과 오찬에 배석한 전례를 따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mytrea70@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