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회담 합의 결렬…트럼프 “모든 제재를 완화할 수는 없다"
북미회담 합의 결렬…트럼프 “모든 제재를 완화할 수는 없다"
  • 서현욱
  • 승인 2019.02.28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악관 합의 결렬 공식 발표…"합의 이르지 못했으나 향후 만남 고대“
2차 북미회담 협상 결렬 직후 기자회견을 하는 트럼프 대통령.
2차 북미회담 협상 결렬 직후 기자회견을 하는 트럼프 대통령.

2차 북미회담이 결렬됐다. 전 세계가 기대한 ‘하노이 합의’는 없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북미정상회담이 합의 없이 종료됐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28일 예정보다 일찍 종료된 2차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 "현 시점에서 아무런 합의에 도달하지 못했다"고 합의 결렬을 공식 밝혔다.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28일 오후 정상회담이 열린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호텔에서 합의문에 서명하지 않은 채 각각 숙소로 복귀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이어 "두 정상은 비핵화와 경제 주도 구상을 진전시킬 다양한 방식에 대해 논의했다"면서 "양측은 미래에 만날 것을 고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합의 결렬 후 숙소인 하노이 JW메리어트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 서명 않는 게 좋겠다고 생각했다. 모든 제재를 완화할 수는 없다"며 "북한은 모든 제재완화를 원했지만 전면적인 제재완화를 해줄 수 없었다"고 밝혔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북한에 대해 잘 알고 있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측은 우리가 일부 시설을 알고 있다는 것을 알지 못했다. 우리가 알고 있는 북한 (핵)시설에 대해 사찰할 것이다. 사찰 시기가 확정된다면 좋은 일일 것이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는 “대북해제는 지속될 것이다. 우리는 아무 것도 포기하지 않았다. 김 위원장은 핵시설의 큰 부분을 폐기하겠다고 했다. 김정은 위원장과 좋은 친구이고 북한은 엄청난 잠재력을 가지고 있지만, 전면 제제해제를 요구했지만 저희는 응할 수 없었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 회담에 대해 이야기 하지 않았다. 약속하지 않았다.”면서 “한반도 군사훈련은 이미 내가 멈췄다. 너무 많은 돈이 든다. 그런 부분은 보고 싶지 않다. 우리는 한국을 보호하고 있다. 한국이 우리를 도와야 한다.”고 했다.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지금까지 이룬 진전에 감사하다.”면서도 “영변 핵을 비롯한 여러 핵시설 신고하는 문제 등에서 합의에 도출하지 못했다”고 말해 북한의 비핵화 조치와 이에 다른 미국의 제재 전명 해제 조치 간에 인식 차가 컸던 것을 방증했다.

트럼프 대통령는 "더 이상의 대북제재는 생각하지 않는다. 이미 강한 제재를 하고 있다. 북한 주민도 살아야 한다."고 했다.  

두 정상은 이번 회담에서 지난해 6월 1차 회담에서 합의한 △완전한 비핵화 △새로운 북미관계 수립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등을 구체화해 합의문에 담기위한 논의를 진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후 2시(한국시간 오후 4시)에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었으나 이보다 다소 늦은 4시 15분 경 기자회견이 시작됐다.

앞서 두 정상은 전날 오후 단독회담과 만찬에 이어 이날도 오전 8시55분께부터 단독회담과 확대회담을 진행했다.

오전까지만 해도 두 정상은 긍정적인 발언을 쏟아내 회담 성과에 대한 기대가 높았다.

김정은 위원장은 확대회담장에서 '비핵화 준비가 됐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런 의지 없다면 여기 오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답을 들은 트럼프 대통령은 "좋은 답이다"(good answer)라고 평가한 뒤 "와, 저것은 최고의 답일 것 같다"(Wow, that might be the best answer)며 환영했다.

하지만 합의에 도달하지 못한 두 정상은 오전 11시 55분, 오후 2시께 예정된 오찬과 합의문 서명식을 취소했다. 백악관 공보실 관계자가 이날 12시 35분께 “프로그램 변경이 있다”고 밝히면서 협상 결과에 더욱 이목이 집중됐다. 합의문에 서명하지 않은 채 각각 숙소로 복귀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mytrea70@gmail.com]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