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카톡방 멤버 처벌은 '독려·공모' 유무…이종현 '아니다' 최종훈 '참고인 자격'
정준영 카톡방 멤버 처벌은 '독려·공모' 유무…이종현 '아니다' 최종훈 '참고인 자격'
  • 박주희 기자
  • 승인 2019.03.13 0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사진=SBS)

일명 '정준영 리스트'에 속했던 것으로 의혹을 샀던 이종현, 최종훈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가 '아니다'라는 입장을 강력하게 밝혔다.

12일 FNC엔터테인먼트는 이종현은 물의를 빚고 있는 해당 연예인들과 친분이 있어 연락을 주고받는 사이였을 뿐, 이번 사건과는 관련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최종훈은 참고인 자격으로 출석했지만 이번 성접대 의혹과 관련이 없는 것으로 잠정 결론 지어졌다고 전했다.

앞서 정준영은 SBS 보도로 여성들과 성관계를 갖고 이를 촬영했다는 것이 알려졌다. 이 영상은 남성 연예인들이 속해있는 채팅방에 유포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해당 채팅방에 속한 연예인들의 이름이 몇몇 거론됐다. 해당 사안이 심각해지자 정준영은 미국에서 촬영 중 귀국했다. 곧이어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모든 죄를 인정한다"며 "무릎꿇겠다"는 것이었다.

이어 14일 진행될 수사에서는 거짓없이 진실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정준영이 해당 채팅방 멤버들의 실명을 거론할 지 이목이 집중됐다. 아울러 '카톡방 멤버들'이 정준영이 올린 불법 영상을 본 것 만으로도 처벌의 대상이 되는지가 화제가 됐다.

12일 방송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백성문 변호사는 "단순히 누가 올린 영상을 보는 것은 처벌하기 어렵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불법 영상 촬영을 용인하고 독려했거나 불법 영상을 촬영하는 것을 정준영과 공모했다면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