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사랑 작명소, 작명 개명 사주분석에도 트렌드 있어
이름사랑 작명소, 작명 개명 사주분석에도 트렌드 있어
  • 차승지 기자
  • 승인 2019.03.23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명소(작명원)마다 신생아작명이나 개명 이름짓기를 할 때 사주매김에서 차이를 보일 때가 있다. 예를 들어 아침 5시 31분이라고 작명 요청을 하면 어느 작명소(작명원)는 인시(寅時)라 하고 또 어느 작명소는 묘시(卯時)라고 하는 것이다.

왜 이처럼 시매김이 다를까? 작명 시의 적용하는 기준이 서로 다르기 때문이다.

과거 작명소에서는 홀수시를 기준으로 축시, 인시, 묘시 식으로 시주(時柱)를 매겼다. 즉, 하루 24시간을 12조각으로 갈라 2시간씩으로 해서 오전 1시부터는 축시, 3시부터는 인시, 5시부터는 묘시로 하는 식이었다.

그러나, 우리 나라는 표준시의 기준이 된 동경 135도의 경선이 지나는 일본과는 태양 위치상으로 약 30분의 시차가 있는 점을 고려해서 광복 후부터는 각 1시 30분부터 축시, 3시 30분부터 인시, 5시 30분부터 묘시 식으로 시주를 매겨 나갔다. 이것이 요즘 작명소들이 작명의 기준으로 삼고 있는 시매김의 일반적인 흐름이다.

그렇다면, 위에서 예로 든 오전 5시 31분은 인시일까, 묘시일까? 이름사랑 작명소의 배우리 원장은 '5시 31분'이라는 이 시각만 가지고는 인시냐 묘시냐 하는 것을 가릴 수 없다고 설명한다.

배 원장은 “아마도 대개의 작명소(작명원)들에서는 묘시라고 할 것이지만, 이것이 맞을 확률은 50%밖에 안 된다. 오전 5시 31분이라는 시각은 겨울이면 밤시간이고, 여름이면 낮시간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배우리 원장에 따르면 여름의 한 중심인 하지날의 일출 시각은 평균 오전 5시 11분이다. 반대로 겨울인 동지날의 일출 시각은 평균 오전 7시 43분이다. 만약, 어느 신생아가 여름에 그 시각에 태어났다면 묘시가 되는 것이고, 겨울에 태어났다면 인시가 되는 것이라는 설명이다. 우리의 전통 시매김 방식으로는 인시는 밤이고, 묘시는 낮이었기 때문이다.

배우리 원장은 “지금 거의 모든 작명소 및 작명원에서는 계절의 구분 없이, 또 밤낮의 구분 없이 무조건 몇 시, 몇 분이라는 것만 따지거나, 출생시만 따져 시매김을 하고, 출생 장소는 잘 따지지 않는다”고 지적하며 “어느 방법이 정답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보다 정확한 간지(干支) 도출을 위해서는 출생시와 출생지를 모두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름사랑에서는 이 원리를 적용해 이름을 짓는 시공간(時空間) 개념의 작명을 고수하고 있다. 배 원장은 우리 고유의 '전통적' 이름짓기 원칙을 지키며 많은 유명인사, 연예인 등의 이름을 지어 주고, 최근에도 TV 출연뿐 아니라 강의, 저술 활동 등으로도 바쁜 나날을 내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