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킴, 제2의 용준형?…단톡방 참가자 16인 중 1인
로이킴, 제2의 용준형?…단톡방 참가자 16인 중 1인
  • 박주희 기자
  • 승인 2019.04.03 0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로이킴 SNS)
(사진=로이킴 SNS)

가수 로이킴이 이른바 '정준영 단체대화방' 참가자로 밝혀져 충격을 안겼다.

2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따르면 로이킴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한다. '엄친아' 이미지의 로이킴은 방송 활동에 심각한 타격을 입을 것이 예상된다. 경찰은 로이킴이 단순히 불법 동영상을 보기만 했는지 촬영과 유포에도 가담했는지 조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용준형은 정준영의 대화방 멤버가 아니라고 부인하며 선을 그었다. 하지만 단체 대화방에는 참여하지 않았지만 개인 대화방을 통해 정준영의 행동을 방관해 왔던 것으로 드러났다. 당당하던 용준형의 해명글은 어느새 자신을 방관자로 설명하는 글이 되어있었다. 용준형은 이로 소속 그룹에서 탈퇴해야 했다.

반면 승리는 해당 대화방 참가자이지만 정준영의 행동을 적극 말렸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내 음란물 사진 한 장을 유포한 정황이 포착됐다. 음란물 유포 혐의가 추가됐다. 

'정준영 단톡방'은 23개가 존재한다고 파악됐다. 총 16명의 참가자가 여러 대화방에 걸쳐 있다고 조사됐다. 또다른 멤버들의 실명이 거론될 가능성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