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칠두 향한 극과극 시선...‘힙한’ 스타일, 아내에겐 무용지물?
김칠두 향한 극과극 시선...‘힙한’ 스타일, 아내에겐 무용지물?
  • 박주희 기자
  • 승인 2019.04.15 0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김칠두 인스타그램
사진=김칠두 인스타그램

[뉴스렙] 시니어 모델 김칠두의 ‘힙한’ 스타일을 보는 극과 극 시선이 네티즌의 웃음을 자아냈다. 

15일 방송된 KBS1 ‘인간극장’에서는 김칠두 할아버지의 모델로서의 삶이 그려졌다. 그의 옆자리엔 아내도 함께 했다.

모델 김칠두는 1955년생으로 지난해 데뷔한 ‘병아리’ 모델이다. 식당을 운영하다 접은 그는 딸의 권유로 모델 아카데미를 다니기 시작했다.

평소 패션에 관심이 많은 김칠두 할아버지에게 모델은 젊은 시절의 꿈이었다. 180cm가 넘는 큰 키에 이국적인 외모, 흰 머리 듬성듬성 섞인 장발 때문인지 주름조차 ‘힙’(‘앞서 있는’을 뜻하는 영단어 hip)하게 보인다.

그는 대중의 뜨거운 반응을 얻으며 다양한 브랜드를 섭렵하며 주목 받는 모델로 떠오르고 있다. 하지만 아내가 보는 눈은 조금 달랐다.

이날 방송에서 김칠두의 아내는 일상생활 속 주변인들이 남편을 바라보는 시선에 공감하며 “내가 봐도 좀 그렇다”고 맞장구쳤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