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잘하고 있다' 44% '잘못하고 있다' 47%
문 대통령 '잘하고 있다' 44% '잘못하고 있다' 47%
  • 조현성 기자
  • 승인 2019.04.26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주 대비 4% 하락, 부정률 5% 상승...3주만에 긍/부정률 역전
사진=청와대
사진=청와대

 


[뉴스렙] 한국갤럽이 2019년 4월 넷째 주(23~25일) 전국 성인에게 문재인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의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잘못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물은 결과, 44%가 긍정 평가했다. 47%는 부정평가를 9%는 의견을 유보했다.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지난주 대비 4%포인트 하락, 부정률은 5%포인트 상승해 3주 만에 긍·부정률이 역전했다. 이번 주 연령별 긍/부정률은 20대 48%/35%, 30대 57%/37%, 40대 51%/41%, 50대 39%/54%, 60대+ 29%/60%다. 40대에서 하락 폭이 컸다.

이번 주에는 지난 19일 문재인 대통령의 문형배·이미선 헌법재판관 임명과 20일 자유한국당의 정부 규탄 도심 장외집회, 23일 여야4당 선거제·공수처 패스트트랙 합의안 추인과 24일 자유한국당 국회의장실 점거, 24일 김해신공항 확장 방안 백지화, 25일 검찰의 박근혜 전 대통령 형 집행정지 불허 등 사건이 있었다. 현재는 여야4당과 자유한국당이 패스트트랙 추진 관련 대치 중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23일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 후 귀국했다.

표=한국갤럽
표=한국갤럽

 

지지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81%, 정의당 지지층에서 69%가 대통령 직무 수행을 긍정 평가했다. 자유한국당 지지층은 91%가 부정적이었고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도 부정적 견해가 더 많았다(긍정 24%, 부정 52%)

이 조사는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 방식으로 전화조사원이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3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3.1%포인트(95% 신뢰수준), 응답률은 16%(총 통화 6,363명 중 1,003명 응답 완료)이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