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배그랑자이’ 견본주택, 주말 맞아 방문객 북적 
방배그랑자이’ 견본주택, 주말 맞아 방문객 북적 
  • 김영호
  • 승인 2019.04.27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니트 관람, 상담까지 긴 시간 소요

-내방객들 ‘합리적 분양가’ 공감대 형성
사진=방배그랑자이

GS건설이 분양 중인 ‘방배그랑자이’ 견본주택이 주말을 맞아 방문객으로 북적이고 있다. 날씨가 화창해진데다, 가격 경쟁력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으면서 내방객이 급증한 것으로 보인다.

 

분양관계자는 “26일 금요일 오픈 날에는 비가 오고, 쌀쌀한 기온 때문에 방문객 보다 문의전화가 많았지만, 날씨가 좋은 주말에는 내방객이 크게 늘었다”며 “대부분이 실수요자들이어서 상담도 꼼꼼하게 받고, 유니트도 자세하게 보고 있어 입장 대기 시간이 길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인근 분양 단지 보다 합리적인 분양가에 나와 고객들의 관심을 끌었다. 발코니 확장시 시스템 에어컨(3개소), 침실 붙박이장(2개소), 빌트인 김치냉장고, 광파오븐, 하이브리드 쿡탑 등이 무상으로 제공되기 때문이다.

 

서초동에서 들린 한 방문객은 “무상으로 제공되는 옵션이 많아 주변에 나온 다른 아파트보다 분양가가 낮다는 것을 알았다”며 “청약 가점이 낮아 1순위 당첨은 어려울 것 같아 사전무순위 청약도 함께 넣을 것”이라고 말했다.

 

럭셔리한 상품 구성 대비해 분양가도 주변 시세대비 경쟁력을 갖췄다는 평가다. 국토부 실거래가에 따르면 방배동 ‘서리풀 e편한세상’은 입주 10년차가 다가왔지만 작년 9월 전용면적 84㎡가 17억8000만원에 거래됐으며, 현재 호가는 18억원 대에 달한다. 2013년 입주한 ‘롯데캐슬 아르떼’ 같은 타입은 지난해 9월 19억원에 실거래된 바 있다.

 

부동산 전문가는 “방배그랑자이는 최신 트렌드의 설계 및 첨단 상품이 적용된데다, 매봉재산과 접한 ‘숲세권’ 입지를 자랑하는 만큼 향후 프리미엄은 물론 일대 아파트 시세도 주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방배그랑자이 청약 일정은 5월 2일~3일 사전 무순위 청약으로 시작한다. 청약 당첨자 계약 후 잔여세대 발생 시 무순위 청약 당첨자가 우선적으로 계약할 수 있다. 청약 통장이 없어도 접수 가능하며, 당첨자로 미분류된다. 이어 7일 1순위 당해지역 청약을 받는다.

 

한편, 방배그랑자이는 서울 서초구 방배동 경남아파트 재건축으로 들어서며 최고 20층, 8개동, 총 전체 758가구로 나온다. 이 가운데 전용면적 59~84m² 256가구가 일반분양된다.

 

견본주택은 서울시 강남구 영동대로 319 대치동 자이갤러리에 있다. 입주는 2021년 7월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