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항만 입지 창원시 진해로 확정
대형항만 입지 창원시 진해로 확정
  • 이석만 기자
  • 승인 2019.05.15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북아물류플랫폼 구축으로 경남 주요 산업 동반 성장 가속화
▲ 경상남도

[뉴스렙] 경상남도가 지난 3일 부산시와의 ‘부산항 미래비전 상생협약’을 통해 대형항만 입지를 창원시 진해로 확정지었다.

이로써 경남은 동북아의 관문이자 물류 전진기지로 발돋움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했으며, 동북아 물류플랫폼 구축에도 탄력을 받게 됐다.

경남은 한반도 대륙의 끝이자 해양의 시작점이다. ‘동북아 물류플랫폼 구축’은 이런 지정학적 이점을 활용해 경남을 남북철도와 유라시아 복합물류망, 북극항로 등 초광역 복합물류망을 연결하는 물류 전진기지로 육성하고, 물류산업의 부가가치를 경남으로 흡수하는 것을 골자로 한 김경수 지사의 핵심 공약사항이다.

경상남도는 이를 위해 신항 발전 마스터플랜 수립을 위한 동북아 항만물류 연구센터 운영, 고부가가치 물류산업 육성을 위한 동북아 물류 R&D센터 설치 연구용역, 국내·외 물류산업 활성화를 위한 자유무역지정 확대 지정 등을 추진하고 있다.

우선 동북아 물류플랫폼을 구축하는 데 소프트웨어적 역할을 담당할 ‘동북아 항만물류 연구센터’를 지난 3월 경남발전연구원 내에 설치했다. 앞으로 부산항 신항 발전 마스터플랜 수립, 항만물류산업 효율화 방안 연구 등 신항과 관련된 정책 개발과 항만물류산업의 저변확대를 위해 도민을 대상으로 한 교육과 포럼, 세미나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대형항만이 2040년을 목표로 진해에 건설됨에 따라 이를 지원할 대규모 물류단지가 필요할 것으로 예상되어 ‘동북아 물류 R&D 거점 조성’ 연구를 지난 3월 20일부터 경남발전연구원에서 추진 중에 있다.

이를 통해 경상남도 물류산업 발전 방안, 동북아 물류 R&D 센터 조성 방안, 동남권 국제물류도시의 추진 방향 등 주로 동북아 물류플랫폼의 기반 구축을 위한 하드웨어적 분야를 연구하면서 물류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단과 지속적으로 협의해 경상남도에 최적화된 물류체계를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이외에도 국내외 글로벌 물류제조기업을 유치하고, 투자 활성화를 위해 신항 서컨테이너 부지 인근을 자유무역지역으로 확대 지정되도록 해양수산부에 요청했다. 해양수산부와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계기관 협의를 거치면 올해 안에 자유무역지역 확대 지정 고시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경상남도는 이번 대형항만이 진해로 확정됨에 따라 제조업 중심의 도내 기업의 물류 비용이 절감되어 제조업 혁신이 촉발되고, 항만 및 배후단지 투자 유치 증가 등 경남의 지역경제 발전을 위한 기반이 마련됐다고 평가하면서, 동북아 물류플랫폼 구축을 통해 항만·물류·건설·제조·스마트 산업 등 도내 주요 산업의 동반 성장이 가속화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백승섭 경상남도 해양수산국장은 “대형항만이 경남 창원으로 입지가 결정돼 동북아 물류플랫폼 구축의 가장 중요한 토대가 마련됐다”며 “이 토대 위에 항만물류 산업이 경상남도에 잘 안착되어 새로운 물류 비즈니스 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준비해 가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