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사랑 강조"…유승현, 온라인에서는 천사 행세
"나눔·사랑 강조"…유승현, 온라인에서는 천사 행세
  • 박주희 기자
  • 승인 2019.05.16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유승현 SNS)
(사진=유승현 SNS)

[뉴스렙] 유승현 전 의장의 두 얼굴을 향한 대중들의 분노가 크다.

경기 김포시의회 전 의장인 유승현은 16일 아내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체포됐다. 그는 집에서 아내를 병으로 내리쳐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유승현 전 의장은 2002년 김포시의회 의원으로 정치를 시작했으며 꾸준히 나눔과 사랑을 강조했다. 2년 전부터 김포복지재단 이사장직까지 맡으며 대외적으로도 이를 강조했다.

유승현 전 의장의 블로그에서도 이를 엿볼 수 있다. 그는 기탁 받은 벽걸이 화분을 아동센터에 배분하는가 하면, 교회에도 이를 전달하며 인증샷을 게재했다.

또한 유승현 전 의장은 해당 블로그에서 어린이집 학대 사건을 접한 직후 분노를 표출하며 폭력은 용납될 수 없다는 가치관을 드러내기도 했다.

누구도 몰랐던 유승현 전 의장이 드러낸 어두운 이면에 대해 대중들은 큰 분노를 쏟아내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