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회, 후보군에 정재사유화 근절 요구를
종회, 후보군에 정재사유화 근절 요구를
  • 法應 스님
  • 승인 2009.09.16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고] 후보단일화 빌미로 나눠먹기 혈안되면 멸불
<불교닷컴. www.bulkyo21.com>은 15일 “조계종 초유의 여야 막론 '4자연대'”'종책모임간 합의, 선거판세 굳히기…17일 청정선거 선언' 제하의 기사를 내보냈다. 그야말로 초유의 일이며 유력 후보인 前 종회의장을 지지하는 결정임을 부정키 어려울 것이다.

종회 계파가 종단의 미래를 걱정하는 애종심이 있다면, 제33대 총무원장 선거의 후보단일화도 중요하다. 문제는 차기 원장체제하에서는 삼보정재의 사유화를 근절하여 종단재무구조의 건실화로 불교와 사회의 공익을 위한 종단적 불사를 일으키려는 노력을 해야 한다는 점이다.

조계종이 발전을 못하는 중요한 이유 중 하나가 삼보정재의 사유화다. 기우이기를 바라나 중앙종회의 각 계파가 후보단일화를 빌미로 재정이 튼튼한 사찰의 주지나 종단 주요소임의 자리 배분에 연연한다면 중앙종회 자체가 종단발전을 발목 잡는다는 비난을 면키 어렵다.

중앙종회의원은 1만2천 여 명의 승려와 조계종, 한국불교를 대표하는 막중한 소임이다. 그동안 재가연대 등 단체에서 중앙종회의 운영 난맥상을 꼬집은 적이 한두 번이 아님을 상기할 필요가 있다.

중앙종회는 현 종단의 상황을 위기라 진단해야 하며, 차기 집행부에서는 종단을 망하게 하는 최고의 작태인 삼보정재의 사유화의 근절을 위한 특단의 조치를 취하도록 해야 한다. 17일 청정선거 선언과 더불어서 후보군에게 삼보정재의 사유화 근절을 위한 대안을 강력히 요구해야 함은 물론 중앙종회 스스로도 삼보정재의 사유화를 근절하는 조치를 게을리 해서는 안된다.

타 종교가 쓰나미처럼 조계종을 집어 삼키려하는게 현실이다. 정치권의 중요인사에 불교 신자는 찾아보기 힘들다. 타 종파와 국외불교는 번성 중인 지금 조계종은 혁신을 외면하고 기득권의 보신에 안주하려 한다면 조계종은 스스로 무너짐을 부추긴다 해도 무방하다. 이는 멸불을 자초하는 것이다.

/法應(불교사회정책연구소)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