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이명박 정부에 면죄부 준 추대사
전두환·이명박 정부에 면죄부 준 추대사
  • 法應 스님
  • 승인 2009.09.30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고] 역사인식 부재·치기 원장 종교편향 대응 명분에 의아심

29일 거행된 자승 스님에 대한 추대식은 보도대로라면 19개 본사와 중앙종회의 모든 종책모임이 동참한 거대한 행사로서 그 규모로 따진다면 조계종을 대표하고도 남음이 있다.

이러한 규모에서 거행되는 추대사는 사실상 차기종단 집행부의 철학과 가치관 그리고 정부 등 외부에 대한 입장을 대변하는 내용이다.

추대사의 시작과 핵심 그리고 전체 내용의 1/3을 차지한 것은 전두환 정권시절 자행된 10. 27 법난과 현 이명박 정부하의 종교편향 문제의 원인과 종단의 대응책, 그리고 그로인한 추대의 명분이다.

10. 27법난과 종교차별 문제의 내적 원인은 조계종이 자정과 혁신을 외면하여, 스스로를 약체화함으로써 외부세력에 빌미를 준 것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외적 원인을 절대로 간과해서는 안 되는바, 80년대 10. 27 법난은 명명백백하게 ‘불교장악’을 목적으로 전두환 군사독재세력에 의해 자행된 것이었다. 또 현 이명박정부 하의 종교편향은 지난해 시청 앞 광장에서 거행된 8. 27 행사에서 수경 스님이 열변을 토한 내용과 같이 현 정권의 종교성향 및 기독교 근본주의와 복음주의에 기인함이 주원인이다.

문제는 추대사가 10. 27 법난과 현 정부하의 종교차별문제에 대하여 외적원인은 전혀 거론치 않고 내부 원인만 거론했다. 10.27 법난의 원인을 오로지 ‘화합하지 못했던 승가의 당연한 업보’라 규정하고 있다는 데 있다. 자기 모멸에 가까운 역사 인식의 부재를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

오늘날 종교편향의 수모를 당하는 것도 ‘不二보다는 작은 차이를 앞세운 승가의 잘못이 근본 원인’ 이라 규정하고 있어 양대 정권에 사실상 면죄부를 주는 모양 세를 갖추며, 종단에 대한 내적인 책임만을 묻고 있다는 것이다.

“1700년 우리 불교사의 일대 치욕인 10.27 법난은 그 누구의 탓이 아니라 화합하지 못했던 승가의 당연한 업보였고 오늘날 종교편향의 수모를 당하는 것도 不二보다는 작은 차이를 앞세운 승가의 잘못이 근본 원인이라는 것입니다.”(추대사 14-15줄)

이 추대사대로라면 자승 스님 추대측이 차기 집행부를 구성함에 있어서 향후 더욱 기승을 부릴 종교편향문제에 대하여 정부 측에 어떤 이념과 명분을 근거로 대응을 할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추대사와 같이 우리는 10. 27 법난 30주년을 맞고 있고 기념관 건립사업을 앞두고 있다. 지적한 추대사의 내용을 살펴보건대 종단사에 대한 그와 같은 일방적인 인식의 기조를 갖고서 과연 기념관건립사업과 몰두의 명분이 가능한지도 의구심이 든다.

전두환 . 이명박 정부의 문제와 원인에 대한 지적을 회피하고 일방적으로 내적 문제만을 거론하여 대중으로 하여금 양 사태의 원인이 오로지 승가내부에 있으며, 화합하지 못하고 ‘불이’를 주창하지 못한 10. 27 당시의 월주 스님과 현재의 지관 총무원장스님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뉘앙스도 행간에서 읽을 수밖에 없다.

이 우려의 증거는 10. 27과 종교편향의 해법을 제시하고 있는 추대사 16-20 줄 내용이다. 전두한과 현 이명박 정부에 대한 문제제기 없이 재차 모든 원인을 ‘종무행정의 독점화라는 폐단을 반복해온 강력한 지도력’ 이며 해답을 ‘원융화합을 중시하는 조정력과 소통의 능력’이라 강조하고 있다는 부분이다.

하여 우리는 새 총무원장의 덕목으로 종무행정의 독점화라는 폐단을 반복해 온 강력한 지도력보다는 원융화합을 중시하는 조정력과 소통의 능력이 중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 했고 그 적임자로 자승 스님을 추대하기로 결정한 것입니다. (추대사 16- 20줄)

10. 27법난은 물론이려니와 이명박 정부하의 종교편향은 과거완료형이 아니라 현재진행형이다. 추대위 측은 지난해 8. 27의 함성이 아직도 귓전을 때리고 있음에 당시 모인 20만 사부대중에게 우리의 내부가 잘못한 것이지 이명박 정부의 잘못이 아니라 할 것인가?

추대사는 한국불교사의 치욕인 10. 27 법난과 종교편향에 대하여 일방적으로 종단의 내부 문제만을 거론함으로서 양 정부에 면죄부를 주고 그들의 책임 없음을 공표함과 다르지 않다.

제33대 총무원장은 국립공원문제, 4대강 개발에 따른 성보와 자연환경 보호 대책, 불교역사유적지(폐사지)문제, 지속될 종교편향 문제, 기타 개발에 따른 불교수행환경의 파괴 및 관람료 문제에 대하여 정부와 부닥칠 수밖에 없다.

추대위 측에 묻는다. 따끔한 일침이나 경고는 고사하고, 정권에 대한 최소한의 문제제기 한 마디 없이 되레 종단의 내적 책임만을 강조한 추대사와 같은 자세라면 무엇을 어찌하겠다는 것인가?

/法應(불교지도자 넷 운영)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