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정평불 "자승 원장 구속수사 없이 개혁 요원"
[영상]정평불 "자승 원장 구속수사 없이 개혁 요원"
  • 서현욱 기자
  • 승인 2019.06.18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승 전 총무원장의 배임 혐의에 대한 국민 호소문

친애하는 국민 여러분! 촛불항쟁으로 정권이 교체되었지만 여러분 삶에 큰 변화가 없는 것은 ‘정권-자본-보수언론-종교권력층-사법부-전문가 집단-어용지식인’으로 이루어진 카르텔이 조금도 균열되지 않은 채 서로 이권을 주고받으며 국민들을 수탈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불교계도 마찬가지입니다. 자승 전 총무원장과 추종세력이 이명박근혜 정권과 유착관계를 맺고 여러 부정을 일삼았고, 촛불정권에서도 이 카르텔의 비호를 받고 있습니다.

그 가운데 하나가 최근에 언론을 통해 보도된 생수비리 사건입니다. 지난 4월 4일 전국민주연합노동조합 조계종 지부는 자승 전 총무원장이 재임 당시인 2011년에 하이트진로 음료와 '감로수'라는 상표의 생수 사업을 하면서 2018년까지 수수료 약 5억 7천만 원을 제삼자이자 자승 전 원장의 친동생이 사내이사로 있었던 ㈜정에 지급하여 종단에 손해를 끼쳤다며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습니다. 이후 자승 전 원장과 추종세력은 성찰은커녕 범죄를 무마하고 은폐하기 위하여 카르텔의 여러 세력에 로비를 하고 있으며, 조계종 총무원은 인병철 노조 지회장과 심원섭 지부장을 해고하고, 심주완 사무국장을 2개월 정직시켰습니다. 이는 명백한 부당노동행위입니다.

그럼에도 현 정권과 사법부의 대응은 미미합니다. 그동안 노조, 불교시민단체가 공개 소환조사를 강력하게 요청하였음에도 조사를 미루고 있다가 지난 6월 10일에서야 서초경찰서는 자승 전 원장을 비공개 소환조사하였습니다. 우리는 뒤늦게나마 광범위한 조사가 이루어진 것을 환영하는 한편 노파심으로 행동에 나섭니다.

저희 정의평화불교연대는 자승 전 총무원장의 은처, 억대 도박, 적광스님 폭행 관여 여부, 신밧드 룸쌀롱 출입 및 상습 성매매 의혹에 대해 해명을 요청하였지만 전혀 응하지 않아서 2013년 10월 10일 경까지 1년 5개월 동안 포럼, 성명서 발표, 기자회견, 철야정진, 9보 일배, 법회, 1인 시위, 108배, 피켓시위, 릴레이 농성 등 여러 방법으로 종단개혁과 자승 전 원장의 연임반대운동을 하였습니다. 그럼에도 자승 전 원장은 연임하였고, 그에 대한 수사도 전혀 이루어지지 않았습니다. 자승 전 원장은 연임 기간 동안 철저히 자기 편은 범죄자라도 감싸고 상대방은 내치는 당동벌이(黨同伐異)로 일관하였습니다. 그와 가까운 동국대 총장, 용주사와 마곡사 주지는 범죄와 범계행위가 드러났음에도 비호하여 마지막 보루인 종헌과 종법을 무력화하였으며, 종회와 호계원, 교구본사를 자신의 의지 관철기구로 전락시켰습니다. 더 큰 문제는 퇴임 이후에도 그가 종단, 정권, 사법부, 언론에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작년과 재작년에는 수십 만의 불자와 시민사회단체들이 종단개혁을 외쳤지만 전혀 변화가 없습니다. 우리는 자승 전 원장이 조계종단을 마구니 소굴로 전락시킨 장본인이며 그의 구속 수사 없이 종단의 개혁은 요원하다고 단정합니다.

이에 우리는 불교개혁행동의 일원으로서 자칫 이 사건조차 덮이고 말면 종단을 개혁할 수 있는 천재일우(千載一遇)의 기회를 날릴 것이라는 우려에서 다음을 강력히 요청하며, 국민들께서도 청정불교를 세우는 디딤돌이라 생각하고 서명에 동참하여 주실 것을 간곡한 마음으로 부탁드립니다.

1. 경찰과 검찰은 제3자의 및 특수관계인인 자승 친동생 계좌에 대한 압수수색 등 사건의 실체를 명명백백하게 밝혀라!

1. 차제에 검찰은 자승 전 원장에 관련된 모든 의혹에 대해 낱낱이 조사하라!

1. 조계종총무원은 자승 전 원장의 하수인이 아니라면 노조에 대한 부당한 노동행위와 징계를 즉각 철회하라!

2019년 6월 17일
정의평화불교연대

#이 기사의 영상은 '지식정보플랫폼 운판'과 함께 합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