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리학의 눈으로 본 우주, 세상, 인간
물리학의 눈으로 본 우주, 세상, 인간
  • 서현욱 기자
  • 승인 2019.07.05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흥원 7월 화요열린강좌…떨림과 울림을 말하다

(재)대한불교진흥원은 7월 화요열린강좌를 16일 오후 7시 서울 마포 다보빌딩 3층 다보원에서 개최한다.

7월 화요열린 강좌의 기본 텍스트는 김상욱 경희대 물리학과 교수의 <떨림과 울림>(동아시아 간)이다. 물리학의 눈으로 본 우주, 세상, 인간 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다.

김 교수는 “우주의 본질을 본다는 것은 인간의 모든 상식과 편견을 버리는 것”이라고 말한다. 이번 강좌는 이론물리학 관점으로 본 우주와 세계, 그리고 우리의 삶을 구성하는 관계에 대해 들어보는 시간이다.

김상욱 경희대 물리학과 교수는 카이스트 물리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원에서 ‘상대론적 혼돈 및 혼돈계의 양자 국소화에 관한 연구’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이후 포스텍, 카이스트, 독일 막스-플랑크 복잡계 연구소 연구원, 서울대 BK조교수, 부산대 물리교육과 교수를 거쳐, 2018년부터 경희대 물리학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주요 저서로는<김상욱의 과학공부>, <김상욱의 양자 공부>, <영화는 좋은데 과학은 싫다고> 등이 있다. 최근 인기 TV프로그램(tvN ,알쓸신잡 3>에 출연해 우주의 무한성과 과학의 신비로움을 일반인이 이해하기 쉽게 소개했었다.

화요열린강좌는 무료 강연이다. 회비를 받지 않는 대신 참가자들이 자발적으로 3,000원 이내를 보시함에 넣으면 이를 모으고 여기에 본원이 보태서 불우 이웃 등에게 보낸다.

문의:02)719-2606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