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님 숙소된 템플스테이 체험관
스님 숙소된 템플스테이 체험관
  • 서현욱 기자
  • 승인 2019.07.09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뉴스데스크, 봉은사 템플스테이체험관 조계사 안심당 고발
▲ 스님들 숙소로 쓰이는 봉은사 전통문화체험관.(사진=MBC 뉴스데스크 보도 갈무리)

자승 전 총무원장이 ‘관장’을 맡은 봉은사 템프스테이 체험관이 스님들 숙소로 사용되고 있는 사실이 들통났다. 국민 혈세로 템플스테이체험관을 짓고도 종무소 등으로 사용해 문제가 된 조계사가 과거 템플스테이 용도로 나랏돈을 받아 지은 안심당을 스님들 숙소로 쓰고 있는 사실도 MBC 뉴스데스크 ‘바로간다’ 팀이 취재해 8일 저녁 보도했다.

‘바로간다’는 국민혈세로 지어진 템플스테이 용도 건물인 봉은사 템플스테이 체험관과 조계사 안심당에는 관광객은 없고 스님들 빨레가 걸려 있는 등 숙소로 사용되는 실태를 고발했다.

‘바로간다’에 따르면 봉은사는 2017년 문화체육관광부를 통해 43억 원을 지원 받아 전통문화체험관은 2동을 지었다. 당시 봉은사는 템플스테이 시설을 지어 관광산업 발전에 이바지하겠다며 예산을 지원받았다.

외국인 관광객 등이 템플스테이를 해야 할 건물 2동 중 1개동은 템플스테이 공간으로 사용되고 있었지만, 1동은 ‘스님들의 수행공간’으로 일반인은 출입금지 지역이었다. 곳곳에 스님들의 이름이 붙은 신발장이 놓여 있고 승복 빨래도 널려 있었다고 고발했다.

봉은사의 한 스님은 ‘바로간다’에 전통체험관 1개동이 “숙소”로 사용된다고 했고, 숙소로 사용되는 전통문화체험관을 취재하려 하자 “스님들 사는 곳인데 왜 들어와요. 나가세요. (거주공간이에요?) 거주공간이에요. 나가세요. 빨리."라며 막아섰다.

국고보조금을 받아 지은 체험관이 스님들 숙소로 사용되는 현장이 방송 카메라에 잡힌 것이다. 봉은사는 ‘바로간다’의 해명과 반론요구에 "답변을 하지 않겠다"며 거부했다.

▲ 스님들 숙소로 쓰이는 조계사 안심당.(사진=MBC 뉴스데스크 보도 갈무리)

조계사 안심당 역시 마찬가지였다. 안심당은 지상 3층 지하 2층짜리 건물로 지난 2008년 조계사가 문체부로부터 특별교부세 20억 원을 받아 지었다. 지원금 받은 명목은 템플스테이였고, 소년 소녀 가장을 위한 공부방도 짓겠다고도 했다. 하지만 안심당 역시 스님들의 숙소였다.

‘바로간다’는 “(안심당)1층 출입구에 묵언이라는 큰 글씨와 함께, 스님들의 방사, 숙소로 쓰이고 있다고 적혀 있다. 문을 열어보니, 스님들의 방이 여러 개 있고, 스님 이름이 적힌 신발장도 있다.”고 고발했다.

또 “지상 1, 2층은 스님들의 거주 공간, 지하 1, 2층은 조계사 사무실로 사용되고 있다.”고 했다.

조계사 역시 숙소로 쓰이고 있는 것을 인정하면서도 ‘바로간다’의 취재에 응하지 않고 답변을 거부했다.

‘바로간다’는 “정부가 조계종에 템플스테이 시설을 운영하라며 지원하는 예산은 매년 230억 원.”이라며 “문체부가 조계종 소속인 불교문화사업단에 돈을 주면 사업단이 개별 사찰에 돈을 나눠주는 방식이지만, 매년 수백억 원씩 세금을 지원해주고도 제대로 감사를 안 하다 보니 이런 일이 생기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바로간다’에 “국민의 세금이 제대로 쓰이고 있는지 관리 감독해야 할 문체부는 전국사찰을 돌아다니면서 일일이 감사할 인력이 없다.”면서 “문제가 된 템플스테이와 최근 지어진 템플스테이의 경우 감사계획을 세우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조계사는 안심당과 템플스테이 체험관 모두 템플스테이 예산을 받아 지었다. 한 사찰에 템플스테이 체험관이 두 곳이 들어서도록 나랏돈을 중복 지원을 한 이유에 궁금증이 일고 있다. 봉은사 역시 템플스테이 체험관을 ‘영빈관’으로 사용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하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