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환, "딸 배려 있었나"…김세연 父女 관계 드러내지 못한 배경
김창환, "딸 배려 있었나"…김세연 父女 관계 드러내지 못한 배경
  • 박주희 기자
  • 승인 2019.07.12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김세연 SNS)
(사진=김세연 SNS)

[뉴스렙] 한 부녀가 같은 날 이슈로 떠올랐다. 김창환과 김세연이 바로 그 주인공이다.

12일 하루 종일 김창환과 김세연이 실검 상위를 지켰다. 각자 다른 이유 때문이었다. 김창환은 더 이스트라이트 폭행 방조 관련 항소장을 제출했고, 김세연은 2019 미스코리아 진으로 꼽힌 게 배경이 됐다.

전혀 연관지어지지 않을 것 같은 두 사람이 한데 엮인 건 김창환과 김세연이 아빠와 딸 사이로 드러나면서다. 김창환 측은 두 사람의 사이를 두고 긍정도 부정도 아닌 애매모호한 입장을 내놓았다가 결국 부녀 관계를 인정했다.

해당 사실을 쉽게 인정할 수 없었던 데에는 최근 김창환이 얽힌 사건이 주효했을 것으로 풀이된다. 김창환은 항소장을 내긴 했지만 더 이스트라이트의 폭행을 방조했다는 혐의를 받다.

김창환과 김세연이 아빠와 딸 관계가 기정사실화 된 상황이다. 이제 막 빛을 보게 된 딸의 미래를 위해 김창환의 차후 행보가 관건이 된 모양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