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우, 드라마 속 나쁜 연기가 재미있는 이유는?…"괴롭히는 맛이 있다"
이기우, 드라마 속 나쁜 연기가 재미있는 이유는?…"괴롭히는 맛이 있다"
  • 박주희 기자
  • 승인 2019.07.16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기우, 이번엔 악역으로
이기우, 악역이 즐거운 이유는
(사진=이기우 SNS 캡처)
(사진=이기우 SNS 캡처)

[뉴스렙] 배우 이기우가 자신이 맡은 배역에 대해 이야기했다.

16일 방송된 SBS 라디오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서는 배우 이기우가 초대 손님으로 출연해 인사를 건넸다. 이날 방송에서 이기우는 최근 출연한 드라마와 관련된 사연, 자신의 신장과 얽힌 이야기 등을 풀어내며 재치 있는 입담을 과시했다.

특히 이기우는 "이번 출연작에서 나쁜 캐릭터 역할을 맡았다"라고 밝힘과 동시에 자신의 생각을 이야기했다. 나쁜 캐릭터 연기가 재밌다는 것. 이기우는 "평소 괴롭히기 쉽지 않아 드라마 속에서 괴롭히는 맛이 있다"라고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이기우는 오는 17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SBS 드라마 '닥터탐정'에서 대기업 후계자 최태영으로 분해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한편 이기우는 지난 2003년 영화 '클래식'을 통해 배우로 데뷔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