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채색화 역사 다시 쓴 박생광 회고전
한국 채색화 역사 다시 쓴 박생광 회고전
  • 박선영 기자
  • 승인 2019.07.17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미술관, 10월 20일까지 132점 내놓는 대규모 전시
▲ 토함산 해돋이(종이에 수묵채색,74.5×76)

한국 채색화의 새로운 지평을 연 박생광 작가의 대규모 회고전이 열린다.

대구미술관(관장 최은주)는 10월 20일까지 ‘색채의 마술사’로 불렸던 박생광의 삶과 작업세계를 되돌아보는 전시를 2, 3전시실에서 개최한다.

1904년생인 박생광 작가는 말년인 1980년대 초반에 민화, 불화, 무속화 등에서 발견한 전통적 이미지를 화폭에 담았다. 그가 사용한 오방색을 사용한 강렬한 색채와 수묵, 채색을 혼합한 독창적 기법은 한국 화단에 충격을 주었다. 1985년 작고하기 전까지 걸작을 쏟아내며 한국 채색화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평을 받는다.

이번 전시에는 독창적인 화풍을 찾기 위해 다양한 실험을 시도한 시기에서부터 작가 자신의 화풍을 찾아 전개한 작품 총 162점을 선보인다.

특히 그 동안 잘 공개되지 않았던 드로잉을 다수 전시해 작가의 탐구 정신과 조형감각을 엿볼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생전 에피소드, 작품세계 등을 담은 미술계 인터뷰 영상 상영으로 작가의 작업세계를 소개한다.

전시는 △민화에서 찾은 소재 △꽃과 여인, 민족성 △민족성의 연구 △무속성에서 민족성 찾기 △풍경과 드로잉 등으로 구성됐다. 그중 ‘민족성의 연구’ 주제에서는 ‘청담 대사’, ‘토함산 해돋이’ 등 불교, 민속적 소재인 탈, 한국 전통적 소재들을 주제로 한 작품을 전시한다.


※ 이 기사는 제휴매체인 <불교저널>에도 실렸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