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전체가 전한 ‘위로’…‘비긴어게인3’ 관객 소름 유발 순간 다시 보니
완전체가 전한 ‘위로’…‘비긴어게인3’ 관객 소름 유발 순간 다시 보니
  • 박주희 기자
  • 승인 2019.07.20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뉴스렙] ‘비긴어게인3’에서 멤버들의 완벽한 하모니가 소름을 유발했다.

19일 JTBC ‘비긴어게인3’에서는 완전체로 모인 하림, 박정현, 헨리, 수현이 떠나기 전 서울 길거리에서 노래를 불렀다.

전 시즌에서 큰 화제를 모았던 트로이 시반의 ‘Youth’부터 김광석의 ‘너무 아픈 사랑은 사랑이 아니었음’을 등을 불러 환호를 받았다. 박정현은 아델의 노래를 열창해 박수를 받기도 했다.

가장 큰 반응을 얻은 무대는 마지막 곡인 ‘위로’였다. 하림의 피아노 선율과 박정현의 뛰어난 가창력이 어우러져 분위기를 달궜다. 잔잔한 노래였지만, 그들의 하모니가 어우러지는 순간 소름을 유발했다.

그들의 무대가 끝난 이후 한 취준생은 이 곡으로 위로를 받았다고 말했으며, 다른 시민들 역시 그들의 감동적인 무대에 감사를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