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사건 불교희생자 명예회복 나선다
4·3사건 불교희생자 명예회복 나선다
  • 이창윤 기자
  • 승인 2019.07.23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불교4·3희생자추모사업회 19일 창립총회불교계 피해 조사·유적 발굴 및 복원 등 추진
▲ ‘제주불교 4·3희생자 추모 사업회’가 7월 19일 창립총회를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제주4·3사건 당시 불교계가 입은 피해를 조사하고 희생자의 명예회복을 추진할 범불교 단체가 출범했다.

‘제주불교 4·3희생자 추모 사업회’(회장 부영주, 이하 추모사업회)는 7월 19일 제주 관음사 선센터에서 창립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불교계가 제주4·3사건 관련 추모사업 단체를 출범시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추모사업회는 앞으로 △제주4·3사건 당시 불교계 피해 조사 △불교 희생자 추모 사업 △제주4·3 역사 교실과 인권 교실 운영 △불교계 제주4·3유적 발굴 및 복원 등 사업을 전개할 예정이다.

추모사업회 관계자는 “추모사업회 발족으로 그간 미진했던 제주불교계의 피해 조사와 명예회복 등에 큰 진척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불교의 화쟁 사상에 입각해 제주를 상생과 화합의 공동체로 복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제주4·3사건은 1947년 3월 1일 경찰이 3·1절 기념 제주도대회에 참가한 군중에게 발포한 것을 시작으로 1954년 9월 21일 한라산 금족(禁足)지역을 전면 개방할 때까지 남로당 무장대와 토벌대 간 무력 충돌과 토벌대의 진압 과정에서 수많은 제주도민이 희생된 사건이다.

2003년 10월 발표된 정부의 《제주4·3사건 진상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제주4·3사건 당시 2만 5000∼3만 명의 주민이 희생되고, 중산간마을의 95% 이상과 가옥 3만 9285동이 소각될 정도로 피해가 컸다.

당시 제주불교계도 큰 피해를 입어 스님 16명이 토벌대에게 총살당하거나 행방불명되었고 37개소의 사찰이 불타거나 파손됐다. 4·3 당시 종교 피해의 90% 이상이 불교계 피해였다.


※ 이 기사는 제휴매체인 <불교저널>에도 실렸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budjn2009@gmail.com]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