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과 1년 전까지 드라마에 출연한 박일의 생전 모습…그저 안타까움만
불과 1년 전까지 드라마에 출연한 박일의 생전 모습…그저 안타까움만
  • 박주희 기자
  • 승인 2019.08.01 0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OCN 캡처
사진=OCN 캡처

[뉴스렙] 성우 박일이 향년 69세로 별세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박일 측은 31일 "박일 자택에 방문했을 때, 이미 사망상태였으며 주무시던 중 자연사했다. 평소 지병은 없었다"고 밝히며 별세 소식을 전했다.

1967년 TBC 3기 공채 성우로 데뷔한 뒤 박일은 알랭 드롱, 클린트 이스트우드, 리처드 버틴 등 할리우드 배우들의 목소리를 더빙해왔다. 또 영화 '토이스토리' 전 시리즈 더빙을 맡아 최근 개봉한 '토이스토리4'가 최근 유작이 됐다.

또 그는 작년 6월 OCN 드라마 '라이프 온 마스'에 출연하도 했다. 불과 1년 전까지 건강한 모습이었지만 갑작스러운 별세 소식에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박일은 성우 일 외에도 사업에 매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2015년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평범한 사람들은 안정된 삶을 추구하지만, 성공하는 사람들을 새로운 일에 도전한다"고 밝히며 삶에 대한 남다른 열정을 드러낸 바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