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고고학전문사전-생산유적편’ 발간...가마·제철·공방 등 용어 해설 1,855건
‘한국고고학전문사전-생산유적편’ 발간...가마·제철·공방 등 용어 해설 1,855건
  • 조현성 기자
  • 승인 2019.08.05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국고고학전문사전-생산유적편

[뉴스렙]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는 한반도 내 가마, 제철, 공방 등 생산유적 관련 조사연구 성과를 집대성한 한국고고학전문사전-생산유적편을 발간했다.

이 사전은 가마나 제철 공방 등 생산과 관련된 유적의 현황과 개념·관련 개념들의 용어를 총 정리한 것으로, 2016년부터 표제어 선정과 원고 집필, 감수, 교정, 편집의 과정을 거쳐 최근 작업이 마무리됐다.

개념표제어 342건, 유적표제어 1,513건으로 총 1,855건을 수록했고, 시간적 범위는 생산유적을 비롯한 유구와 유물이 확인되는 신석기시대에서 근대까지의 전 시기를 다루었다. 본 책자에 수록된 유적표제어는 유구 성격에 따라 토기·기와·자기·도기·제철·목탄 등으로 구분하여 용어해설을 제시했다. 또한, 관련 연구 성과를 명확하게 파악할 수 있도록 도면, 사진뿐만 아니라 생산유적의 성격별 색인 등을 실어 일반인과 연구자들의 이해와 편의를 도왔다.

아울러, 지정문화재 147건에 대해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에 게시된 QR코드를 삽입해 문화재 정보를 부가적으로 제공하여 해당 유적의 이해를 높이고자 했다.

국립문화재연구소는 그동안 우리나라 고고학계의 연구 성과를 유적과 유물, 개념 등의 범주로 나누어 용어를 해설하고 자료를 정리한 주제별·시대별 고고학사전을 지속해서 발간해 왔다. 고고학 분야별 국내 전문가들이 참여하여 지금까지 ‘한국고고학사전’을 비롯하여 주제별, 시대별로 총 7권의 책을 국문판으로 발간한 바 있다.

이번 생산유적 편은 고분편, 성곽·봉수편, 고분유물편에 이은 네 번째 주제별 사전으로, 우리나라 생산과 관련한 고고학 연구에 더 넓은 이해와 연구 활성화의 토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또한, 국문판 외에도‘Dictionary of Korean Archaeology’와‘Dictionary of Korean Archaeology?The Paleolithic’영문판 두 권을 발간하여 ‘한국고고학의 세계화’와 학술교류 활성화에 이바지하고 있으며, 우리나라 문화재 조사연구의 성과와 역량을 해외에 적극적으로 홍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한국고고학전문사전-생산유적편’은 국내·외 국공립 도서관과 국외 연구기관 등 관련 기관에 배포되며, 국립문화재연구소 누리집을 통해서도 누구나 열람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는 국내 유일의 문화유산을 연구·발굴·보존·복원하는 국가기관으로서 앞으로도 활발한 조사와 연구를 통해 우리 문화재 조사연구 성과를 다양한 자료를 통해 제공할 계획이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