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회출마자 금품살포 정보기관서 예의주시
종회출마자 금품살포 정보기관서 예의주시
  • 불교닷컴
  • 승인 2006.10.11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기대선때 불교계 X-파일로 악용 가능성 "자체 정화해야"

중앙종회의원 선거 출마자들이 거액의 금품을 살포하고 있다는 증거가 여러곳에서 포착되고 있는 가운데 정보기관에서 이 사실을 예의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향후 파문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복수의 정부소식통에 따르면 몇몇 정보기관들이 조계종 중앙종회의원 선거 과정에서의 금품 살포를 비교적 상세하게 조사해 보고서를 작성중이라고 한다. 정치권에서도 이 문제에 많은 관심을 갖고 정보를 캐는데 주력하고 있다.

정부와 정치권이 내년 대선 등을 위해 문제의 자료를 비축할 경우 불교가 이들 집단에 휘둘리는 빌미가 될 것이라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불교계 인터넷 언론 <불교포커스>는 '이번에도 돈선거 1인당 4억원'이라는 9월 23일자 기사를 통해 최소 100억원에서 200억원을 능가하는 돈이 중앙종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살포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불교닷컴서 확인한 사례만 해도 11일 현재 최소 9,000만원에서 최고 3억원 가량을 이미 살포한 스님들이 있다. 공식 출마선언후 투표 당일까지 막바지 선거 국면서 뿌려질 돈까지 감안하면 천문학적인 금액이다. 현재 출마를 선언한 스님들은 25개 선거구에서 대략 80여명 정도다. 이번 선거에서 지난 13대때 경쟁율 1.69:1을 웃돌것으로 보여 100명 안팎의 스님들이 출마할 것으로 예상된다. 간선 직능직으로 출사표를 던진 스님들도 각 계파 모임이나 직능선출권을 쥐고 있는 조직이나 개인에게 수천만원에서 수억원의 금품을 전달했거나 할 예정이라고 현직 종회의원 스님들은 주장했다.

일부 출마 예상자들은 현금 뿐아니라 산삼 장뇌삼 등 고가의 선물을 돌리고 있다. 주지 스님들이 선거에 개입하는 일부 본사의 경우 말사 주지직이나 본사의 종무직을 약속하는 곳도 있다. 일부에서는 이를 비꼬는 말로 '절이 날아다닌다'는 표현도 등장하고 있다.

정부 등이 첫째 주목하는 것은 이 금액의 출처이다. 수백억원 이상의 금액이 어떻게 만들어졌냐는 것이다. 무소유를 주장하는 스님들이 거액을 만들기 위해서는 반드시 돈 줄이 있다는 얘기다. 신도들에게 차용할 수 도 있고, 국고보조금을 횡령하거나 사찰의 예산 중 일부일 수 있다. 출가할 당시 거액을 갖고 들어왔을 리 만무하기 때문이다.

둘째는 선거과정에서 돈을 뿌리는 것 자체가 선거법 위반임에도 불구하고 공공연하게 돈을 뿌림으로써 스스로 범법행위를 자초한다는 점이다. 이 부분은 향후  불교계가 정치권이나 정부에 발목을 잡혀 끌려다니는 빌미로 작용할 수 있다.

정부나 정치권에서 불교계의 돈 선거를 낱낱이 살피는 것을 떠나 입법 대의기구인 중앙종회의원 출마자들이 법을 어긴다는 점은 어불성설이다. 대중들 사이에서 종회무용론이 나오는 것도 이런 연유에서다. 종헌 종법은 물론 사회법조차 어기면서 당선된 의원들이 제대로 입법활동을 할 리 만무하기 때문이다.

더 큰 문제는 종단 차원의 단속의지가 전혀 없다는 점이다. 선거관련법에 금품 수수에 대한 처벌조항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총무원, 선거관리위원회 그 어느 곳도 이 문제에 대해 강 건너 불구경 하듯 하고 있다. 불법 선거운동이 불자들의 얼굴을 붉힐 정도로 만연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종정스님과 총무원장 스님도 청정선거에 관한 아무런 의지를 표명하지 않고 있다. 일부 교계 언론과 참여불교재가연대부설 교단자정센터 정도만이 목소리를 내고 있으나 해당 스님들에게 '소귀에 경읽기'에 머무르고 있다.

불교계가 이번 선거에서 자정의지를 보여주지 못할 경우 정치권에 휘둘리는 것은 물론 불교의 위상에 회복할 수 없는 자상을 입게된다는 것은 자명한 사실이다. 조고각하하는 심정으로 금품 수수와 매관매직이 횡행하는 이번 종회의원 선거에 대한 정화작업이 절실하다.

한편 교단자정센터는 최근 범죄행위자 등에 대한 사회법 제소를 통해서라도 중앙종회의원 진출을 막겠다는 성명을 낸 데 이어 11일 '청정하고 바른 선거를 위한 재가불자 의견서'를 총무원장 지관스님에게 전달했다.


중앙종회의원 선거 관련 제보는 아래 이메일로 해주시길 바랍니다. 제보자의 신원은 철저히 보호해드립니다.

불교닷컴 중앙종회의원 선거 특별취재팀
astb600@naver.com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