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길 따라 떠나는 사찰순례 4 - 북한산성계곡길
[화보] 길 따라 떠나는 사찰순례 4 - 북한산성계곡길
  • 이창윤 기자
  • 승인 2019.08.09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북한산성 승영사찰 중 하나였던 서암사지. 1925년 을축년 대홍수 때 폐사됐다. 복원 불사가 진행 중이다.

 

▲ 북한산성계곡길.

 

▲ 북한산성계곡길

 

▲ 승병 지휘자인 총섭(摠攝)을 임명할 때 지켜야 할 규칙 3가지를 새긴 ‘북한산승도절목(北漢山僧徒節目)’.

 

▲ 산영루. 실학자 성호 이익이 ‘산영루에 뜬 달’을 삼각산 8경 중 하나로 꼽을 정도로 경치가 아름다워 다산 정약용, 추사 김정희 등 수많은 시인묵객이 찾던 곳이다. 1925년 을축년 대홍수 때 유실된 것을 2014년 복원했다.

 

▲ 중흥사. 북한산성을 수비하던 승군의 총지휘자인 도총섭이 주석하던 사찰이다. 1915년 홍수로 폐사됐다가 2012년부터 복원불사가 진행 중이다.

 

▲ 일제 강점기 당시 중흥사 모습. 《조선고적도보》에 수록된 사진이다.

 

▲ 《조선고적도보》에 수록된 일제 강점기 중흥사 대웅보전 사진.

 

▲ 태고사 경내에 있는 태고 보우 스님의 사리탑. 윗쪽이 보우 스님의 탑이다. 스님이 입적하자 고려 우왕은 원증(圓證)이라는 시호와 보월승공(寶⽉昇空)이라는 탑호를 내렸다. 보물 제749호.

 

▲ 봉성암 전 성능 대사 부도. 성능 스님은 중흥상에 머물면서 승군을 통솔한 팔도도총섭이다. 스님은 숙종이 신임을 받아 북한산성을 쌓는데도 참여했다. 경기도 유형문화재 제188호.


※ 이 기사는 제휴매체인 <불교저널>에도 실렸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