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죽‧율무밥, 혈당 낮추고 소화 잘 돼요”
“마죽‧율무밥, 혈당 낮추고 소화 잘 돼요”
  • 이석만 기자
  • 승인 2019.08.16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진흥청 전문가가 추천하는 여름철 약이 되는 음식

[뉴스렙]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입맛이 떨어지고 소화가 안 되는 여름철, 건강을 지켜줄 요리로 ‘율무밥’과 ‘마죽’을 추천했다.

<동의보감>에서는 여름을 건강 관리하기 가장 힘든 계절로 꼽는다. 특히, 찬 음식을 많이 먹어서 소화기가 상하면 구토와 설사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소화를 돕고 소변이 잘 나오는 약을 쓰도록 권하고 있다.

(출처 = 농촌진흥청)
(출처 = 농촌진흥청)

 

마죽

마는 한약재 이름으로는 ‘산약(山藥. 산에서 나는 귀한 약이라는 뜻)’이라고 하며 보통 마, 또는 참마의 뿌리줄기 부분을 먹는다. 이 부위를 근경(根莖)이라고도 하며 줄기가 지하로 자라 마치 뿌리와 같은 역할을 하는 줄기. 녹말 등의 양분을 저장하기도 하여, 영양생식이나 월동기관 역할을 한다.

동의보감에 따르면, 마는 기력을 보강하고 정신을 안정시키는 효능이 있다. 소화불량을 개선하고 위벽을 보호한다.

마에는 전분이 15~20%, 단백질이 1~1.5%가량 들어 있다. 비타민 C도 풍부하다. 사포닌과 뮤신, 원기 회복과 정력 강화를 돕는 디오스게닌도 함유하고 있다.

생으로 먹으면 좋지만, 연꽃 종자를 말린 연자육(수련과에 속한 다년생 수생본초인 연꽃(蓮) Nelumbo nucifera Gaertn.의 성숙한 종자를 건조한 것)과 현미, 메주콩을 함께 갈아 마죽으로 끓여 먹을 수도 있다. 혈당 조절이 어려운 사람은 아침과 저녁에 먹기 좋은 간식이 된다.

율무밥

 ‘율무’는 율무라는 식물의 잘 익은 열매에서 딴 씨를 말한다. 한약재로는 ‘의이인(意苡人. 薏(율무 의), 苡(율무 이), 仁(씨앗 인)으로 율무 씨를 뜻함)'이라고 불린다.

소화기를 튼튼하게 하고 소변이 잘 통하게 하는 효능이 있어 몸의 붓기를 빼준다. 칼륨, 마그네슘, 인 등 미네랄이 많고, 항암, 항산화 효과가 있는 코익세놀라이드, 항염 효과가 있는 코익솔, 혈당을 낮추는 코익산 A, B, C 등을 함유하고 있다.

율무밥은 쌀 3컵에 12시간 이상 불린 율무 1컵, 물 6컵을 넣어 짓는다. 비만, 고지혈증, 당뇨 등을 앓고 있다면 쌀밥 대신 하루 한 끼는 율무밥을 먹으면 도움이 된다.

다만, 성질이 차고 체내 수분을 빼내는 작용을 하므로 몸이 많이 마른 사람이나 변비가 심한 사람, 임신 중이라면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김동휘 인삼특작이용팀장은 “날씨 변화에 몸이 잘 적응할 수 있도록 약용작물을 이용한 밥과 죽으로 여름철 소화기 건강을 챙기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