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비된 자만이 귀농도 성공한다
준비된 자만이 귀농도 성공한다
  • 조현성 기자
  • 승인 2019.08.19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부터 30일, 신규농업인 40명, 귀농창업활성화 심화교육
▲ 경상남도

[뉴스렙] 경상남도가 도내 신규농업인들의 안정적인 영농정착을 돕기 위해 ‘귀농창업활성화 심화교육’을 운영한다.

19일부터 오는 30일까지 2주 동안 농업기술원 미래농업교육관에서 열리는 이번교육은 시군에서 귀농창업 기초교육을 수료한 도내 신규농업인 40명을 대상으로 창업역량 강화와 농업기술 기반 일자리 창출을 위해 마련됐다.

교육은 농촌지역으로 이주한 5년 이내 신규농업인의 성공적인 귀농창업과 농촌정착을 위해 ‘귀농창업 목표설정, 시장 기초자료 조사방법, 비즈니스 모델개발, 창업계획 수립 및 창업선도농가 견학 등’ 이론과 실습을 병행한 실용적인 교육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경남지역 귀농 가구수는 2016년 1,631가구, 2017년 1,668가구, 2018년 1,510가구로 매년 꾸준히 늘고 있다.

‘2018년 귀농·귀촌 실태조사’에 따르면 ‘귀농·귀촌’은 자연환경이나 정서적 여유, 농업의 비전과 발전 가능성 등 대부분 자발적인 이유로 이루어지고 있다고 한다. 이는 농업에 대한 인식 변화와 맞물려 일자리창출은 물론 농업·농촌 활성화를 위한 새로운 에너지원이자 미래농업을 위한 성장 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신현석 경남 농업기술원 미래농업교육과장은 “청년 농업인과 함께 다양한 경험을 가진 귀농·귀촌인의 증가는 농촌지역의 활력소가 되고 여러 분야의 융·복합을 통해 우리 농업의 새로운 변화와 성장에 대한 희망이 될 수 있다”며 “막연한 귀농은 실패가능성이 있으므로 철저한 준비와 꾸준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귀농교육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