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3차 데이터 바우처 공급 성황리 마감
과기정통부, 3차 데이터 바우처 공급 성황리 마감
  • 조현성 기자
  • 승인 2019.08.19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데이터 바우처 활용 주요 사례(3차)

[뉴스렙]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난 7월 8일부터 올해 마지막으로 실시한 3차 데이터 바우처 수요기업 모집 결과 1∼2차 대비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하는 등 데이터 바우처를 통한 기업들의 데이터 활용에 대한 인식이 크게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데이터 바우처 지원 사업은 데이터를 구매하거나 데이터 가공에 소요되는 비용을 바우처를 통해 지원하는 사업으로, 데이터 분야 투자 여력이나 전문인력이 부족한 중소·스타트업, 소상공인 등을 대상으로 지원한다.

올해 마지막 공모인 3차 수요기업 모집에서는 총 1,203건이 접수되어 563건을 선정하였으며, 이 중 구매바우처는902건이 접수되어 504건을 지원, 일반가공은 268건이 접수되어55건 지원, AI가공은 33건 접수하여 4건을 지원하게 됐다.

이번 3차 데이터 바우처 수요 모집은 데이터 구매바우처가 약 90%를 차지하는 가운데 데이터를 활용한 혁신사례가 대거 창출될 예정으로, 사회문제 해결부터 사업모델 발굴, 연구개발 전략수립, 해외시장 개척 등 바우처 활용범위가 매우 다양하게 나타났다.

과기정통부 김정원 인터넷융합정책관은 “데이터 바우처를 통해 1인 기업부터 중소기업까지 데이터 활용에 대한 인식이 향상되고, 데이터를 필요로 하는 기업과 공급기업간 연결로 데이터 거래가 촉진되고 있다.”라며, “선정된 수요기업들이 데이터 활용을 통해 혁신적인 과제들을 완수할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1차∼3차까지의 올해 데이터 바우처 응모결과를 집계한 결과, 총 1,640건 모집에 2,795건이 응모하여 데이터 바우처 지원대상 모집을 성황리에 마무리 하게 되었으며, 데이터 경제 촉진을 위해 데이터 바우처가 마중물이 되고 있는 것으로 평가했다.

선정된 1,640개 지원기업은 올해 5월부터 선정된 순서에 따라 과제를 수행 중이며,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과 17개 데이터 바우처 전문수행기관은 현장점검 등을 통해 이들 기업들이 성공적으로 과제를 완수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