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반재] 노승의 즐거운 유희
[고반재] 노승의 즐거운 유희
  • 운판(雲版)
  • 승인 2019.08.23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려대장경연구소 종림스님고문서의 향기 초조대장경 봉안한 ‘천년지장’

고려대장경 팔만사천경판을 디지털경전으로 만들겠다고 했을 때 그 일이 이루어지리라고 생각한 이가 과연 얼마나 있었을까? 맨손으로 시작한 그 일이 이제는 세계적인 성과로, 중국과 일본도 감히 따라하지 못하는 고려대장경 전산화로 결실맺었다. 이 꿈을 현실화시킨 이가 종림스님이다. 평생을 걸려 이룩한 대장경전산화의 성과를 동국대학교에 넘기고, 당신이 태어난 고향 땅인 함양 안의에 고서 박물관을 만들었다. 노승의 마지막 회향처일까?

정착한 그 자리에 예쁘게 빚어낸 작품이 ‘고반재’다. 다시 그 옆에 종각 허문 목재를 얻어다 날아갈 듯 처마 치켜세운 초조대장경 봉안처를 만드니 ‘천년지장’이다. 굴러다니던 종이 쪼가리 한 장. 돌맹이 한 조각 조차 여기에서는 예사롭지 않다. 안목과 만나니 다 귀한 부처님이 된다.

#이 기사는 지식정보플랫폼 운판과 함께 게재됐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