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호남이 하나되는 ‘제20회 영·호남 관광교류전’ 개최
영호남이 하나되는 ‘제20회 영·호남 관광교류전’ 개최
  • 이석만 기자
  • 승인 2019.08.23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호남의 아름다운 이야기 인문학 특강 및 관광지 벤치마킹 등
▲ ‘제20회 영ㆍ호남 관광교류전’ 개최

[뉴스렙] 경상북도는 전라북도와 함께 지난 22일부터 이틀간 문경에서 관광담당 공무원, 교육청 수학여행담당 장학사, 관광업계 종사자 등 관광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영·호남 관광교류전’을 개최했다.

이번 영·호남 관광교류전은 지난 1998년 양도가 자매결연을 맺은 후 2000년부터 양도의 수학여행단 상호 유치 및 관광정보 공유 등을 통한 양 도의 지역관광산업을 발전을 위하여 추진해 왔으며 올해 20회째를 맞이하고 있다.

첫날인 22일에는 문경새재자연생태원, 도자박물관을 방문하여 도자기 만들기 체험을 시작으로, 문경 STX리조트 회의실에서 양도의 실질적인 관광교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수학여행지와 체험형 관광지에 대한 주제발표와 더불어 관광교류 활성화 방안에 대해서 함께 논의했다.

경북 예천군과 전북 임실군에서 양도를 대표하여 각각 지역 관광정책 우수사례 발표와 주요관광지를 소개했다.

또한, 양도의 관광전문가 및 여행사 관계자들은 영호남 관광콘텐츠를 활용한 관광 연계방안 마련을 위한 토론의 시간을 가졌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영·호남의 아름다운 이야기를 지속적으로 알리자’주제로 임진왜란 때 영남과 호남의 대표적 의병장인 학봉 김성일과 제봉 고경명의 끈끈한 우정을 스토리텔링으로 영호남의 특별한 인연을 소개하는 특강의 시간을 가졌다.

둘째 날에는 문경시의 대표적 관광지인 에코랄라를 답사하며 학생들의 체험형 수학여행지로의 적합성과 코스 등을 상의하는 등 교류단 상호간 우의를 다지는 시간을 가지면서 1박 2일간의 일정을 마무리했다.

김부섭 경상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영·호남관광교류전이 양 지역의 우호협력과 실질적인 관광교류로 이어지도록 하겠다”며 “다양한 여행코스를 개발하여 양도 수학여행단의 상호유치와 관광종사자 교류 등 영호남이 협력사업을 적극 추진하여 관광산업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 .”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