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짜오, 베트남”
“돈 짜오, 베트남”
  • 서현욱 기자
  • 승인 2019.08.29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2~8일 베트남 관광객 환대주간
▲ 인천공항 환영행사를 시작으로 베트남 환대주간 개막

[뉴스렙] 한국관광공사와 문화체육관광부가 9월 2일부터 8일까지 베트남 환대주간’을 운영한다.

공사와 문체부는 2일 오전 8시20분 인천공항 제1터미널 도착층에서 베트남 관광객 환영행사를 연다. 행사에는 베트남 전문 유튜버인 ‘체리혜리’, 배우 엄현경, 아이돌 그룹 타겟, 여행업협회장 등 다양한 분야의 관계자들도 함께 베트남 관광객들에게 환영의 뜻을 전달한다.

2016년부터 유튜버로 활동하고 있는 ‘체리혜리’는 구독자 약 93만 명 중 대부분이 베트남인을 구독자로 두고 있다. 특별 진행자로 초청된 체리혜리는 능통한 베트남어로 이번 환영 행사를 진행하고 행사 내용을 본인의 콘텐츠로 제작할 예정이다.

인기 예능 프로그램 ‘해피투게더3’ 진행자로 인지도를 높인 배우 엄현경과 아이돌 그룹 '타겟'도 행사장을 찾는다. 그룹 타겟은 10월 4일부터 6일까지 필리핀에서 열리는 한국문화관광대전에도 참여해 한국관광의 매력을 알릴 예정이다. 지난 6월에 개청한 주한 베트남 관광청 대표부 이창근 관광대사와 한국여행업협회 오창희 회장, 박정하 공사 국제관광본부장도 환영행사에 참석한다. 인천공항에 앞서 8월 31일 부산 김해국제공항에서도 방한 베트남 관광객 공항환영 행사가 열린다.

공사와 문체부는 베트남 환대주간에 맞춰 한국 내 언어소통이 쉽지 않은 베트남인들을 위해 베트남어 안내서비스를 운영하고, 이들을 대상으로 한 특별한 관광 관련 할인혜택을 제공한다.

환대주간 기간 동안 인천공항 입국심사장에서는 베트남어 안내 인력을 배치해 베트남 관광객들의 입국 수속을 돕는다. 또한 인천공항과 김해공항, 서울 명동, 부산 광복로에 안내소 총 5개소를 운영한다. 각 안내소에서는 베트남인을 대상으로 할인권 책자, 기념품 등을 담은 환영꾸러미를 제공하고, 관광통역안내전화 1330 연결을 지원한다. 공사와 문체부는 환대 안내소 위치를 널리 알릴 수 있도록 관광경찰과도 협업할 계획이다.

베트남 관광객들은 환대주간 기간을 포함한 약 20일 기간 동안 공사와 문체부가 49개사와 함께 구성·제작한 할인권 책자를 이용해 롯데월드, 쁘띠프랑스 등 서울, 경기, 부산, 대구 등지 주요 관광지의 프로그램을 체험하고, 난타, 점프 등의 공연을 20% 가량 할인된 금액으로 관람할 수 있다.

김형준 한국관광공사 아시아중동팀장은 “이번 베트남 환대주간은 한-아세안 교류 협력 증진과 신남방정책 추진을 뒷받침할 목적으로 추진되며, 올해말 아세안 인바운드 시장을 대상으로 환대주간 사업을 확대 실시하여 방한 시장 다변화를 지속해 나갈 계획”이라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