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당황스럽게 해달라" vs "저절로 됐다는 해명, 상식 밖" 조국 기자회견 입장차
"더 당황스럽게 해달라" vs "저절로 됐다는 해명, 상식 밖" 조국 기자회견 입장차
  • 박주희 기자
  • 승인 2019.09.02 2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YTN 캡처)
(사진=YTN 캡처)

[뉴스렙]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가 무산되자 기자회견을 강행했다. 

2일 조국 후보자의 기자회견이 시작됐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이 사회를 맡았고 그간 의혹들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이 이어지는 형태였다. 

이를 두고 여당과 야당의 입장차가 보였다. 의원들은 YTN '이동형의 뉴스정면승부'에 각기 다른 반응을 보였다. 김용남(자유한국당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TF 소속)의원은 "중간에 TV도 껐다"라며 "웬만한 참을성을 가지고는 기자회견을 계속 못보겠다"라고 전했다. 조국 후보자가 나는 관여한 바 없으며 누군가에 의해 저절로 됐다는 해명은 상식 밖의 변명이라며 비판했다. 

이어 야당이 요구하는 핵심 증인들의 출석에 확답을 준다면 당장이라도 청문회를 열 수 있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이재정(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의원은 "조국 후보자의 기자회견이 해명을 듣는 자리에 불과하다는 평가를 했다면 조국 후보자가 제대로 해명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날카로운 질문으로 조국 후보자를 당황스럽게 해달라"라며 " 나 역시 충분한 답변을 듣고 싶다"고 말했다. 

또한 야당이 증인 문제로 계속 발목을 잡고 있다며 청문회를 열고 싶었던 것인지 여당 측에 되물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