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매한 상황" 디스패치가 추적한 '오연서·젖꼭지' 관련 문자는?
"애매한 상황" 디스패치가 추적한 '오연서·젖꼭지' 관련 문자는?
  • 박주희 기자
  • 승인 2019.09.04 2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구혜선 SNS)
(사진=구혜선 SNS)

[뉴스렙] 디스패치가 구혜선과 안재현이 나눈 2년 치 문자를 입수했다.

4일 디스패치는 구혜선과 안재현이 나눈 문자를 분석했다. 이혼이 시작된 배경을 찾는 것이 목적인 듯 보인다.

디스패치가 공개한 문자에 따르면 구혜선은 '이혼'을 두고 수시로 마음을 바꾸듯 보였다. 이혼하기 싫다고 했다가 다시 이혼을 원한다고 했다. 안재현은 이혼을 원한다는 입장을 번복하지 않았다. 구혜선의 입장에 지친 듯 했다.

구혜선은 안재현에 대해 몇차례 폭로했다. 그 중에서도 '안재현이 섹시하지 않은 젖꼭지 갖고 있어 이혼하고 싶다'라고 말한 부분과 '안재현이 현재 촬영 중인 드라마 여배우와 호텔에서 가운을 입고'라는 글은 논란이 됐다. 안재현에게 모든 비난의 화살이 쏠렸다.

하지만 디스패치가 공개한 문자에는 이러한 부분이 드러나있지 않았다. 디스패치는 "'섹시하지 않은 젖꼭지'는 애매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 오히려 구혜선이 비슷한 부류의 농담을 던졌고, 안재현은 머뭇거렸다"라며 문자 분석 결과를 전했다. 또한 "여성들과 나눈 특별한 대화는 발견되지 않았다"라며 "여자 관계를 의심할 만한 문자도 없었다"라고 설명했다.

안재현 외도설로 현재 함께 드라마를 촬영중인 오연서가 지목됐다. 이에 오연서는 구혜선을 고소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