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중기와 '연결고리' 뭐길래, 송유빈 얼굴에서 보였나
송중기와 '연결고리' 뭐길래, 송유빈 얼굴에서 보였나
  • 박주희 기자
  • 승인 2019.09.05 0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캡처)
(사진=MBC 캡처)

[뉴스렙] 송유빈이 송중기 덕분에 가수의 길을 계속 걷게됐다고 말했다. 

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나의 노래는' 특집으로 꾸며졌다. 가수 백지영, 선미, 이석훈, 송유빈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송유빈은 "하는 일도 잘 안되고 당시 목소리도 잘 안나와서 마음의 위안을 얻고자 점집을 찾아갔다"라며 무속인을 만난 일화를 전했다. 점집에서 송유빈은 "가수를 계속해도 될까?"라고 물었다는 것. 이에 무속인은 "너의 천직은 가수"라며 "조만간 잘된다"라고 했다. 

답답했던 송유빈은 "조만간이 언제냐"라며 재차 물었다. 무속인은 "송중기가 보인다"라며 뜻밖의 답을 내놓았다. 이에 가수를 포기하려던 발길을 멈추고 계속 노래를 했다고 밝혔다. 

이를 듣고 있던 이석훈 역시 "샤머니즘에 빠졌을 때가 있었다"라며 "네명의 무속인에게 '2016년 겨울 찬바람 불기 시작해서 감당 못할 돈이 들어온다'라는 말을 들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지금은 2019년이다"라고 설명해 웃음을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