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경북119 바삐 뛰었다
추석 연휴 경북119 바삐 뛰었다
  • 이석만 기자
  • 승인 2019.09.17 2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 연휴기간 119신고 총 18,628건... 화재 19건, 구조 1,271건, 구급 1,718건
▲ 경상북도

[뉴스렙] 경북소방본부는 올해 추석 연휴기간 119신고 건수가 총 18,628건으로 지난해 17,231건에 비해 8.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추석 연휴기간 중 소방활동을 분석한 결과 19건의 화재가 발생해 18억5천5백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으며, 각종 사고현장에 1,271건 출동으로 85명의 인명을 구조하고, 구급활동은 1,718건 출동해 1,380명의 환자를 응급 처치하고 병원에 이송했다.

연휴기간 중 경북소방의 일일평균 활동실적은 668건으로 전년도 690건 대비 3.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화재발생은 19건으로 전년도 18건에 대비 5% 증가했으며, 인명피해는 부상 2명으로 전년도 2명과 비슷하게 발생했다.

또한, 구조출동 건수는 1,271건으로 전년대비 24.2% 증가했으며, 구조인원은 85명으로 전년도와 같고, 구급출동은 1,718건으로 전년대비 37.6% 감소했고, 이송인원도 1,380명으로 14.5%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9월 12일 구미시와 13일 경주시 소재 공장화재가 발생하여 많은 재산피해가 발생했으며, 14일 울릉도에서 관광버스 2대가 충돌하여 37명이 부상을 당해, 이 중 중상자 1명은 경북소방헬기를 이용하여 병원으로 이송했다.

경북소방본부는 추석 연휴기간 중 신속한 대응을 위해 소방관서장 지휘선상 근무와 ‘최고수위 우선대응 원칙’에 입각해 소방차, 구급차 및 소방헬기 등을 초기 출동 단계부터 총력대응 체계를 구축·운영했다.

김진욱 소방본부 대응예방과장은 “올 추석 연휴에는 공장화재 등으로 많은 피해가 발생했지만 다행히 큰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며 “앞으로도 도민이 편안하고 안전한 일상을 보낼 수 있도록 안전경북을 실현하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