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랏말싸미와 신미대사’ 열린논단
‘나랏말싸미와 신미대사’ 열린논단
  • 이창윤 기자
  • 승인 2019.09.18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교평론 19일 정광 고려대 명예교수 초청

한글 창제 뒷이야기를 그린 영화 <나랏말싸미>가 역사왜곡 논란 속에 조기 종영한 가운데, 신미 대사와 한글 창제의 관련성을 조명해 보는 자리가 마련된다.

계간 불교평론과 경희대 비폭력연구소는 9월 19일 오후 6시 30분 서울시 강남구 불교평론 세미나실에서 ‘나랏말싸미와 신미대사’를 주제로 9월 열린 논단을 개최한다.

이날 열린 논단에는 평생 한글의 어문 구조와 창제 원리 등을 연구해온 정광 고려대 명예교수가 한글 창제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발제한다.

02)739-5781.


※ 이 기사는 제휴매체인 <불교저널>에도 실렸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