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비구니회 제12대 회장에 본각 스님 당선
전국비구니회 제12대 회장에 본각 스님 당선
  • 서현욱 기자
  • 승인 2019.09.19 0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총회서 1064표 얻어…789표 얻은 육문 스님 따돌려
▲ 제12대 전국비구니회 회장 당선인 본각 스님.

전국비구니회 제12대 회장에 본각스님이 당선됐다.

18일 오후 1시 전국비구니회관에서 열린 회장 선출을 위한 총회에서 본각 스님은 1064표를 얻어, 789표를 획득한 기호 1번 육문 스님을 큰 표 차로 따돌리고 제12대 회장에 선출됐다. 이날 총회에는 1880명이 투표해 무효 23표, 기권 3표, 개표 과정서 1표가 분실됐지만, 이 사실을 공개했고, 당락에 영향은 없었다.

이날 본각스님은 당선 소감을 통해 “제11대 회장님으로 지난 4년 동안 각고의 노력을 하신 육문 회장 스님께 감사의 말씀 드린다”며 “여기 계신 스님들, 전국 6000여 비구니 스님들이 한 방울의 방울물이 되어 진리의 바다가 되어 달라”고 당부했다.

스님은 “선거 기간은 저 자신을 되돌아보고, 어떻게 살아왔는가를 확인한 시간이었다”며 “제가 여러분께 메시지를 전했듯 우리 모두는 하나로, 지금은 너 쪽 나 쪽 이런 것을 따질 필요가 없이 전부 흘러서 강을 만들고 바다를 만들어, 넓은 법의 바다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선거 과정에서 벌어진 학력과 관련한 의혹 제기에는 “마음이 가볍지 않다”며 “한 달여 동안 이 일에 동참하면서 짐이 무겁다”고 했다.

또 “제가 앞장설 테니 진리로써 법의 바다로 가자”며 “전국의 비구니 스님이 도와주시지 않으면 한 발짝도 나아갈 수 없다. 갈라졌던 마음들을 모아 큰 바다로 같이 함께 가자”고 했다.

이날 총회는 두 후보의 정견 발표에 이어 오후1시 40분경 임시 의장 일연 스님이 투표 시작을 알렸고, 양 후보가 나란히 투표하고, 선거인들의 투표가 이어졌다. 임시 의장이총회를 진행한 것은 현 회장 육문 스님이 후보로 나서 회장이 갖는 총회 의장 자격을 일시 정지한 데 따른 것이다. 두 후보는 정견 발표 전에 선거 승복 각서에 서명했다. 투표는 오후 3시 30분 종료하고, 1시간여 후인 오후 4시 30분께 개표를 마치고 당선인을 발표했다.

제12대 전국비구니회장 선거관리위원회는 총회 하루 전인 17일 회의에서 조계종 총무원이 지정한 ‘해종언론’의 총회장 출입을 금지키로 결의했다. 전국비구니회장 선거에 출마한 두 후보 측이 모두 자승 전 총무원장이 자행한 언론탄압 행위에 그대로 편승한 셈이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