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한방 통합의료의 세계화, 메디시티대구가 앞장서
양·한방 통합의료의 세계화, 메디시티대구가 앞장서
  • 조현성 기자
  • 승인 2019.09.19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의료 10주년, ‘2019 글로벌 임상연구 정상회의’ 개최
▲ 대구광역시

[뉴스렙] 대구에서 태동한 통합의료연구 10년을 돌아보고, 각국의 통합의료 임상연구의 트렌드와 노하우를 공유해 향후 10년의 발전방향을 제시한다.

양·한방 통합의료에 대한 연구결과를 세계 임상전문가들과 공유하고 발전 방향과 글로벌 산업화 방안 논의를 위해 통합의료분야 국제학술대회인 ‘2019 글로벌 임상연구 정상회의’가 오는 20일 인터불고호텔에서 개최된다.

통합의료는 양방과 한방, 현대의학과 한국 전통의학에 대한 상호이해를 바탕으로 공동치료와 연구 등을 진행하는 새로운 유형의 의료모델로 미국·유럽 등 전 세계에서 폭넓게 진행 중에 있다.

특히, 암과 같은 난치병의 치료율을 높이고 환자 삶의 질을 높이는 ‘전인적 돌봄 체계’로 최근 더욱 관심이 확대되고 있는 분야다.

이번 회의의 주제는 ‘통합의료 10년’으로 첨단기술의 의학과 유구한 역사의 한의학이 상호 공존하고 있는 대구에서 태동한 통합의료의 10년을 맞아,

국내외 유수 통합의료 전문가들의 강의와 토론을 통해 지금까지 통합의료가 걸어온 길들을 돌아보며 그 결과들을 정리하고, 이를 통해 향후 통합의료사업이 나아갈 미래의 청사진을 제시한다.

이번 학술행사에서는 미연방보건성 의학연구전문위원회, 하버드대 다나파버 암병원 자킴센터, 미국 조지타운대학교, 중국 장슈중의학병원 등에서 연자와 패널이 참석한다.

국내외 통합의료 전문가 및 학회 관계자들이 함께 자리해 임상연구의 가속화 및 혁신 연구모델 등에 관해 논의한다.

한편, 대구시는 전국 어느 지자체보다 앞서 통합의료를 의료분야 특화 사업으로 육성해 왔으며 2015년 전국 최초로 만성 난치성 질환에 대해 양방과 한방을 통합 진료하는 연구병원인 ‘통합의료진흥원 전인병원’을 개소했다.

이를 통한 연구지원 사업을 수행해 80여건의 국내외 논문 게재와 함께 40여 건의 국내외 특허출원 및 등록, 3건의 미국 식품의약국 신규 건강보조성분 승인 등의 성과를 내며 세계로 나아가는 글로벌 통합의료 전파에 앞장서고 있다.

최운백 대구시 혁신성장국장은 “2015년 전국 최초로 문을 열어 표적난치성질환자에 대한 양·한방, 보완대체의료 등을 통합적으로 적용하는 전인병원의 성공적인 안착과, 통합의료를 통한 새로운 유형의 의료 모델로 난치성 질환자들에게 치유의 희망과 기쁨을 선사해 줄 수 있도록 대구시가 앞장서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