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방지 위한 방역대책 강화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방지 위한 방역대책 강화
  • 조현성 기자
  • 승인 2019.09.20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돈 밀집지역 특별관리
▲ 전라북도

[뉴스렙] 전라북도는 경기도 파주와 연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에 따라 한층 강화된 방역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도내 양돈밀집지역은 생석회를 도포하고 축협 공동방제단을 투입하여 매일 소독을 실시하고 있으며, 전용 소독시설을 설치하여 출입차량에 대한 소독·통제를 강화했다.

또한, 모든 시군에 설치·운영 중인 거점소독시설 18개소에 대해서는 자체 점검반을 통해 정상 운영여부를 현장 점검 했고, 축산차량 통행이 많은 익산지역에 1개소를 추가 설치키로 했다.

이와 함께 도내 방역취약 돼지농가 154호에 대해서는 20일부터 10월 4일까지 15일간 ’‘일제 정밀검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앞서 전북도는 북한 ASF 발생과 관련, 도내 사육중인 돼지농가를 대상으로 정밀검사를 실시한 결과, 전 두수 음성 판정을 받은 바 있다.

도내 모든 축산행사는 잠정 연기하였으며 일반 시민행사는 행사장 내·외부 발판소독조 설치 등의 방역조치 후 진행될 예정이다.

전북도는 축산농가 및 축산관계자는 ASF 발생 및 전파 방지를 위해 농장 및 관련시설에 대한 소독 등 방역조치를 철저히 이행해줄 것과 ASF 의심증상 여부를 관찰하여 이상이 있을 경우에는 신속한 신고를 당부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