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 장엄사에서 울려 퍼진 회심곡
강화 장엄사에서 울려 퍼진 회심곡
  • 서현욱 기자
  • 승인 2019.09.20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화불교사암연합회 지역 어른신 초청 제6회 효 잔치 개최

강화불교사암연합회(회장 승석 스님, 전등사 주지)는 지난 18일 오전 11시부터 강화군 화도면 장엄사에서 지역 불자어르신 400여명을 초대해 효 잔치를 벌였다.

이 잔치는 어른에 공경심을 높이고 효의 의미를 널리 알리자는 취지에서 2014년에 처음 시작해 올해 6회째를 맞았다.

장엄사에 도착한 어르신들은 사찰참배를 마친 뒤 환영법회에 참석했다.

법왕사 회주인 계성스 님은 법문을 통해 “나이가 들수록 잘 웃고 상냥하면서 배려를 잘하는 사람이 자신의 값어치를 올리는 사람”이라며 “주변 사람들에게 덕을 베풀고 친절하게 대하는 것이 잘사는 것”이라고 당부했다.

법회를 마친 어르신들은 장엄사에서 정성껏 준비한 국밥, 떡, 과일, 음료 등을 들면서 담소를 나눴다.

승석 스님은 인사말에서 “자기가 뜻하는 대로 자신을 만들어 가는 것이 장엄이다. 어르신들 모두 장엄이 잘 되길 바란다.”면서 “이런 의미를 지닌 장엄사에서 준비한 효 잔치에서 즐거운 하루를 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장엄사 주지 혜선 스님은 “장엄사에 이렇게 많은 어르신들이 오신 것은 처음이다.”면서 “정성껏 준비하였으니 맛있게 들고 즐겁게 놀다 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잔치는 개막식 후 법고를 시작으로 인천시 무형문화재 능하 스님의 회심곡, 천수바라, 텔런트 겸 가수 인 김성환을 비롯한 가수들의 공연이 이어졌다.

6. 참가한 어르신들은 “매년 이런 잔치를 베풀어 주시는 강화스님들께 감사드린다.”면서 “친구들과 함께 와서 법문도 듣고 맛있는 음식도 먹고 재밌는 공연도 보니 정말 좋다.”라고 말했다. 또한 “노인잔치 덕분에 강화 사찰을 모두 볼 수 있어서 너무 좋다.”면서 “내년에는 어느 사찰에서 할지 궁금하다.”며 웃음 지었다.

강화불교사암연합회는 이날 참석 어르신들에게 선물도 증정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