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아, '19禁 안무' 적절했던 현장 분위기 언급…"대학생도 어른"
현아, '19禁 안무' 적절했던 현장 분위기 언급…"대학생도 어른"
  • 박주희 기자
  • 승인 2019.09.20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뉴스렙] 가수 현아가 자신을 도마에 올란 선정적 안무에 대해 해명했다.

20일 현아는 SNS 게시물에서 "전날 선 무대는 대학교 행사 무대였다"라며 "술을 파는 바가 있는 곳이었다"라고 강조했다. 축제 공연에 임한 현아가 하의를 끌어올리며 다소 선정적인 안무를 한 뒤 논란이 확산되자 밝힌 입장이다.

특히 현아는 "다들 즐겁게 노는 파티였기 때문에 걱정하실 필요 없다"라고 일각의 지적에 선을 그었다. 음주가 허용되는 성인 대상 축제였고, 선정적 퍼포먼스 역시 자연스럽게 용인될 수 있는 분위기였다는 것.

앞서 그는 해당 대학교 축제 행사 무대에 올라 공연을 가졌다. 자신의 히트곡 '버블팝'을 소화하던 중 치마를 들어올려 엉덩이 아랫부분을 노출해 후폭풍을 야기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