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콜마의 미래 윤상현 대표의 과제
한국콜마의 미래 윤상현 대표의 과제
  • 이진환 기자
  • 승인 2019.09.20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상현 대표는 부친의 퇴진 이후 오너경영체제를 흔들림 없이 지키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윤상현은 부친인 윤동한 한국콜마홀딩스 대표이사 회장이 '문재인 대통령과 여성 비하 동영상 논란'으로 물러나면서 경영공백을 메워야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이에따라 윤동한 전 한국콜마 회장은 이전 논란들과 함께 논란이 발생한 뒤 4일 만인 8월11일 모든 책임을 지고 경영일선에서 물러났는데 매우 신속한 결정이었다. 그리고 사과문을 홈페이지에 게시하며 사건을 일단락지었다. 또 최근 한국콜마는 홈페이지를 통해 일본이 독점하고있던 화장품 요 원료를 자체기술개발을 통해 국산화 극일화하고 있다고  홍보하고있다 이는 윤상현 대표가 생각하는  기업이 가야할 방향과 이미지개선을 확고히 실현하고있음을 반증해준다.

논란으로 한국콜마 불매운동도 벌어지고 있어 기업 이미지를 회복해야 하는 과제도 무겁다.

한국콜마
한국콜마 윤상현대표

 


재무구조도 개선해 2022 12 말까지 CJ헬스케어의 모회사인 CKM 기업공개를 추진해야한다.

한국콜마는 최근 홈쇼핑을 통한 제품 판매를 재개했다.

윤상현 대표는 부친의 퇴진 이후 오너경영체제를 흔들림 없이 지키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일을 계기로 윤상현으로 경영권 승계가 서둘러 진행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또한 윤상현 대표는 CJ헬스케어를 인수할 때 설립한 특수목적회사인 씨케이엠을 상장해야하는 과제도 안고 있다.

인수합병을 통한 주력사업 강화를 꾀하기위해 윤상현은 한국콜마의 주력 사업인 화장품사업과 제약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인수합병을 추진했다.

한국콜마홀딩스의 자회사 콜마스크는 2019 730 제이준코스메틱의 인천공장을 320 원에 인수했다. 콜마스크는 2017 설립된 회사로 마스크팩을 전문적으로 생산하고 있다.

콜마스크는 인수로 연간 마스크팩 생산량이 기존 15천만 장에서 4 장으로 늘어나면서 생산량 기준으로 국내 마스크팩 제조회사 순위도 기존 5위에서 2위로 올라섰다.

바이오 분야에서도 인수합병을 통해 성장동력을 마련했다.
CJ오쇼핑과 현대홈쇼핑은 823 한국콜마가 제조한 크림과 건강기능식품을 판매하기 시작했다. GS홈쇼핑과 롯데홈쇼핑도 한국콜마가 제조한 앰플, 세럼 등을 판매하고 있다.

불매운동 여파로 일시적으로 한국콜마 제품의 방송편성을 취소했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재개한 것이다.

한국콜마 제품이 홈쇼핑에서 퇴출되지 않은 것은 한국콜마의 대응이 주효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윤상현은 오랫동안 미국생활을 하면서 의사결정 과정에서 합리적 스타일로 알려졌다.

세계 3 컨설팅회사인 베인앤컴퍼니에서 일한 경험을 바탕으로 한국콜마의 굵직한 인수합병을 이끌어 내부적으로 경영능력이 뛰어나다고 평가를 받고 있다.

유학파이자 글로벌 컨설팅회사 출신답게 글로벌 사업에 관심이 많다. 중국사업과 미국사업 관련 설명회에 직접 나서면서 투자자들의 질문에 상세히 답변하는 모습을 보여 사업에 이해도가 높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