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재생 뉴딜사업지역, 전문가 컨설팅 받는다
도시재생 뉴딜사업지역, 전문가 컨설팅 받는다
  • 서현욱 기자
  • 승인 2019.10.10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년 컨설팅 성과를 기반으로 내년 전국 대폭 확대 검토
▲ 컨설팅 체계도

[뉴스렙] 국토교통부는 도시재생뉴딜 선정지역 중 21곳의 원활하고 효과성 있는 사업계획 실행을 지원하는전문가 컨설팅을 실시하기로 하고 10일 정부세종청사 대회의실에서 컨설팅단 출범식을 갖는다.

이번 컨설팅은 지자체·지역공동체·주민 등으로부터 있어왔던 지속적인 요청을 감안하여 ‘17년 뉴딜정책 시행 이래 최초 도입하는 것으로서 금년에는 지자체 수요조사를 통해 선정된 최종 21곳 내외를 시범적으로 실시하고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컨설팅에 착수 예정이다.

주민의 삶의 터전을 보존하며 쇠퇴한 도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 도시재생뉴딜사업은 기존의 재개발 일변도의 도시정비방식과 다르므로 새로운 컨설팅의 필요성이 있으며 특히 일부 지역의 경우 거버넌스 및 역량 부족, 주민 갈등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어 이를 해결하기 위한 지원의 필요성이 제기되어 온 것도 사실이다.

이에 국토교통부는 금번 컨설팅을 통해 도시재생뉴딜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지자체를 현장 및 문제해결 중심으로 근접 지원하여, 단기적으로는 사업 지연 및 막힘을 방지하고 장기적으로는 주민과 지자체의 도시재생 역량을 높이기로 했다.

컨설팅은 21개 대상 지역을 4대 권역으로 나누어 올해 12월까지 각 지역별로 최대 5회 실시하게 되는데, 이번 컨설팅은 시범적 성격으로서 컨설팅 결과 및 성과를 분석하고 내년에는 그 규모와 대상·방식을 확대·보완해 나갈 계획이다.

컨설팅단장을 맡은 구자훈 교수는 “이번 성과관리지원 컨설팅단은 지역쇠퇴의 근본적 원인 분석, 지역사회가 가지고 있는 잠재력과 역량을 토대로 지자체가 도시재생을 추진하는 데 전문성 있는 활성화방안을 만들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라고 강조하며, 또한, “이번 컨설팅단과의 협력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의 문제 해결에 도움을 주고, 쇠퇴한 도시의 기능을 살려내는 한국적 도시재생모델이 구축되길 희망한다”라고 덧붙였다.

박선호 국토교통부 1차관은 “그간 도시재생의 틀과 내용을 만드는 데 주력하느라 이를 현장에 접목시키기 위한 노력과 지원이 다소 부족했던 것이 사실”이라며, “각 지역 특색에 맞는 자생·자족적인 지속가능한 도시재생을 주민과 지자체가 스스로 추진해 나갈 수 있도록 컨설팅을 비롯한 다양한 정책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