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디스플레이 선점을 위한 대규모 투자 및 상생협력 추진
차세대 디스플레이 선점을 위한 대규모 투자 및 상생협력 추진
  • 서현욱 기자
  • 승인 2019.10.10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급망 안정화·인프라 구축·인력양성 등 산-학-연-관 상생협력 강화
▲ 산업통상자원부

[뉴스렙] 산업통상자원부는 충남 아산에서 삼성디스플레이와 충청남도, 디스플레이 분야 대학, 연구기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신규투자 및 상생협력 협약을 10일 체결했다.

투자협약식에서 삼성디스플레이는 ‘25년까지 차세대 디스플레이에 13.1조원의 대규모 신규투자를 약속했고, 정부와 지자체는 민간 투자가 원활히 진행되도록 애로 해소 및 제도 개선 등을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가기로 했다.

금번 삼성디스플레이의 신규 투자와 지난 7월 발표한 LG디스플레이의 3조원 투자를 통해 우리 업계는 디스플레이 분야에서 초격차를 유지하여 글로벌 시장에서 선도적 지위를 더욱 확고히 할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디스플레이와 소재·부품·장비 기업 20개사 등은 산-학-연-관간 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하여 디스플레이 분야 소재·부품·장비 공급망 안정화, 상생협력 프로그램 운영, 인프라 구축 및 인력 양성에도 힘을 모아 협력하기로 했다.

산업부는 최근 경쟁국의 추격, 수출규제 강화 등 불확실성에 대응하여 ‘흔들리지 않는 디스플레이 강국’을 유지하기 위해,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대책’을 차질없이 이행하고 ‘20년에는 디스플레이 분야에 1천억원 이상의 예산을 편성하여 디스플레이 분야 공급망 안정화, R&D 개발 지원, 수요기업-공급기업간 협력 모델 발굴 등 전방위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

산업 경쟁력 제고와 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는 민간 기업의 투자와 정부의 체계적인 뒷받침이 긴요하며, 최근 우리 기업들은 신산업 분야에 대한 대형 투자프로젝트 발표 등 선도적 투자 노력을 경주해 왔다.

산업부는 반도체·디스플레이·미래차·바이오·탄소섬유 등 첨단 신산업 분야에 대한 민간 투자가 적기에 이루어질 수 있도록 민관합동투자지원반 운영을 통해 진행 상황을 점검하고 투자애로해소 등 맞춤형 지원을 추진 중에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