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입'을 농구대 삼았던 이충희 "얼굴 맞음 기분 나뻐"
아내 '입'을 농구대 삼았던 이충희 "얼굴 맞음 기분 나뻐"
  • 박주희 기자
  • 승인 2019.11.04 0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뭉쳐야 찬다'
사진=JTBC '뭉쳐야 찬다'

 

[뉴스렙] 종편 예능프로그램 예고편에 깜짝 등장한 이충희 전 감독이 화제의 인물로 떠올랐다.

3일 공개된 JTBC ‘뭉쳐야 산다’ 다음회 예고편에 등장한 이충희 전 감독은 감독 출신다운 용병답게 그라운드를 누비는 모습을 보였다.

‘전설의 슛도사’로 불리며 농구계에 큰 획을 그은 농구스타 중 한명인 그는 여배우 최란과 잉꼬부부로도 유명하다. 앞서 최란은 이충희 감독의 직업병을 언급한 바 있다. 그는 신혼 때 기꺼이 남편의 승률 백프로를 만들어주기 위해 입을 농구대로 내주었다고 언급했다. 이충희 감독은 최란의 입에 뻥뛰기를 던지는 연습을 수시로 했던 것.

최란은 “승률을 위해 맞춰주는데 얼굴에 맞음 기분이 그렇게 나쁘다”며 못 말리는 남편의 직업병을 언급했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