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돌 원인 돼 발 헛디뎠다"…손흥민 태클, '과실률 100%' 지적한 해설가
"충돌 원인 돼 발 헛디뎠다"…손흥민 태클, '과실률 100%' 지적한 해설가
  • 박주희 기자
  • 승인 2019.11.04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POTV 방송화면 캡처)
(사진=SPOTV 방송화면 캡처)

[뉴스렙] 손흥민 태클이 비신사적 플레이어 치명적인 부상을 낳았다. 피해 선수의 부상에는 손흥민의 과실이 전적인 책임이 된 모양새다.

4일 오전 1시 30분(한국시각) 영국 리버풀 구디슨 파크에서 토트넘 에버턴 간 2019-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11라운드 경기가 진행됐다. 이날 경기에서 손흥민은 후반 33분쯤 상대팀 선수 고메즈에게 뒤에서 태클을 해 심각한 부상을 야기했다. 이 플레이로 손흥민은 퇴장 명령을 받고 그라운드를 나갔다.

손흥민 태클 당시 상황에 대해 BBC 해설위원 이안 데니스는 손흥민의 태클이 고메즈의 부상에 직접적인 원인이 됐다고 전했다. 그는 "고메즈는 손흥민의 태클로 인해 발을 헛디뎌 부상을 당했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중계 당시 치명적 부상에 리플레이로차 공개되지 않은 가운데 나온 발언이다.

한편 손흥민은 자신의 태클로 인해 고메즈가 부상을 입자 얼굴을 감싸 안고 참회의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고메즈는 발목 골정 부상으로 이후 선수 생명에 적신호가 켜졌다.

[이 기사에 대한 반론 및 기사제보 newsrep21@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